인천공항공사, '수하물 스마트 방역 시스템' 개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국내 중소기업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세계 공항 최초로 수하물 스마트 방역 시스템을 개발해 인천공항에 도입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공사가 개발한 수하물 스마트 방역 시스템은 공항 입국장 내 수하물 수취대에 터널식으로 설치되며, 여객이 위탁수하물을 수령하기 전 자외선 살균 방식(UV-C)을 통해 수하물을 자동으로 소독해주는 역할을 한다.

자외선 살균 방식(UV-C)이란 파장영역 280㎚ 이하의 단파장 자외선으로, 인체에 무해하며 살균효과가 우수하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스마트 방역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국내 중소기업과 함께 수하물 스마트 방역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공사는 올해 1월 시제품 개발을 완료하고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도착수하물 수취대 2개소에 시범 설치해 최종 사용성 평가를 진행했으며, 국내 공인시험기관인 한국화학시험연구원에 의뢰해 바이러스 살균성능을 공인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공사는 올해 하반기 중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도착수하물 수취대를 시작으로 내년까지 인천공항 도착수하물 수취대 총 33개소에 수하물 스마트 방역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수하물 스마트 방역 시스템의 도입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해외공항 수출을 추진함으로써 국내 중소기업의 판로 확대 등 상생발전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장은 "세계 공항 최초로 수하물 스마트 방역 시스템을 개발하고 인천공항에 도입함으로써 인천공항을 이용하시는 여객분들께 더욱 안전한 공항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인천공항은 스마트 방역 인프라에 기반한 K-공항 방역 시스템을 선제적으로 구축함으로써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미래 공항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