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마련...창측좌석만 발매, 입석 중지

‘방역’과 ‘거리두기’에 적극 협조 당부

한국철도(코레일)가 10일부터 14일까지 5일간을 설 특별수송 기간으로 정하고, 코로나19 방역대책을 포함한 철도분야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연휴 전날인 10일부터 마지막날인 14일까지 5일동안 모두 3,590회, 하루평균 718회 열차를 운행한다. 평소 주말수준으로만 운영한다.



전체 171만석 중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창측좌석 86만4천석만 판매하며, 하루평균 17만3천석을 공급한다.

이는 코로나 사태가 본격화되기 전인 지난해 설 특별수송 기간(‘20.1.23~27, 5일간)의 절반 수준(50.7%)이다.

철도 운영상황실을 중심으로 관제, 여객, 광역, 차량 등 철도 모든 분야에 걸쳐 24시간 특별교통대책본부를 운영한다.

대책본부는 이례사항 발생 시 의사결정을 담당하는 콘트롤타워로, 신속한 조치를 위해 열차 운행을 실시간 모니터링한다.


방역수칙 계도와 질서유지를 위해 전국 철도역에 안내 인력을 하루평균 2,130명 배치한다. 안전 관리 강화와 성범죄 예방을 위해 하루평균 167명의 사법경찰대 특별단속팀도 꾸려진다.



26개역에 KTX, 새마을호 등 비상대기차량 31대를 준비했다. 이례사항 발생 시 운행지연을 최소화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기중기, 유니목 등 사고복구 장비와 자재를 전국 주요 역에 분산 배치한다. 49개 역에는 146명의 기동수리반을 운영한다.

또 폭설 등 기상이변에 대응할 수 있도록 신속한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고, 동해, 제천, 영주 등 6개 역에는 미리 제설기를 준비했다.

한편 한국철도는 철도 차량과 주요 역사, 선로, 승강기 등 각종 시설물을 일제 점검하는 설 맞이 사전 안전점검을 시행했다.

철도 차량 총 6,695칸의 전원공급장치와 동력장치, 제동장치 등 주요 부품과 출입문, 화장실 등 차내 접객설비를 중점 정비했다.

평소보다 운행횟수가 많은 연휴 기간 열차가 안정적으로 운행할 수 있도록 선로상태를 점검하고 철도차량 5,970칸을 꼼꼼히 살폈다. 화장실, 승강설비 등 이용객 편의시설과 자동심장충격기, 휠체어리프트 등 안전설비도 재정비했다.


한국철도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된 지난해 12월 8일부터 현재까지 창측좌석만 발매하고 있다. 또한 이용객 간 접촉 최소화를 위해 모든 열차의 입석 발매를 중지하는 등 감염병 확산 방지에 힘을 쏟고 있다.

아울러 열차 안에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도록 계도하고 있다. 마스크로 코와 입을 완전히 가리고, 대화나 전화통화는 객실 밖 통로를 이용하도록 한다. 열차 내 음식물 취식은 제한된다.

설 특별수송 기간 정당한 승차권 없이 열차에 타면 다음역에 강제 하차 조치하고, 원래 운임 외에 10배의 부가운임을 징수한다. 서서 가는 사람 때문에 객실이 혼잡하지 않도록 엄격하게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한국철도는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일 때부터 최고 수준의 방역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대책기간에 철도역과 열차는 수시로 방역하고, 출입구 동선을 분리해 열차 타기 전 반드시 발열체크와 손소독을 하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철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이동자제 권고에 따라 올해 설에는 수도권전철의 막차 시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박광열 한국철도 여객사업본부장은 “설 연휴기간 안심하고 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모두의 안전을 위해 거리두기에 적극 협조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