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 ‘싱어게인’ 첫 방송서 ‘주니어’ 대표 심사위원으로 활약!


슈퍼주니어 규현이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 첫 방송에서 ‘주니어’ 대표 심사위원으로써 존재감을 과시했다.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와 JTBC가 공동 제작한 ‘싱어게인’은 세상이 미처 알아보지 못한 재야의 실력자와 한때는 잘 나갔지만 지금은 잊힌 비운의 가수 등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신개념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어제(16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이 전파를 탔다.

이에 규현은 유희열, 이선희, 전인권, 김이나, 선미, 이해리, 송민호 등과 함께 ‘싱어게인’의 심사위원을 맡았으며, 순발력 넘치는 입담과 프로다운 모습으로 ‘시니어’와 ‘주니어’ 심사위원을 잇는 다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규현은 등장과 동시에 ‘시니어’, ‘주니어’로 나뉘어진 심사위원 석을 보고 유희열에게 “선배님은 몇 십 대 시죠?”라며 엉뚱한 물음을 던졌고, 유희열은 “난 50대인데, 넌 40대지?”라며 30대인 규현에게 농담을 하는 등 친숙한 선후배 간의 케미스트리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이끌어 냈다.

하지만 이어진 오디션에 규현은 앞서 장난스럽던 모습과 사뭇 달라진 진지한 태도로 무대를 관람했다. 규현은 한돌의 ‘터’를 부른 70호 가수 재주 소년의 서정적인 무대에 “첫 소절 시작할 때부터 보컬이 너무 매력적이었다. 바람이 살랑살랑 불 때 조용히 산책하며 듣기 좋은 노래”라는 평가를 내렸고, K팝스타 Top5 23호 가수의 그루브 넘치는 무대에는 “다음 라운드가 너무 기대되는 참가자 분이다. 무대 중 중간중간 창법이 바뀌면서 계속 다른 소리를 냈다. 힘든 고음 속에서도 퍼포먼스도 완벽했고, 다른 장르를 부르는 것도 궁금하다”며 심도 있는 심사 평으로 눈길을 모았다.

이외에도 규현은 노래를 따라 부르고, 리듬에 맞춰 춤을 추는 등 시종일관 무대를 즐기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재치 있는 토크, 프로의식을 갖춘 섬세한 심사평까지 규현이 ‘주니어’ 대표 심사위원으로 활약하는 ‘싱어게인’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 30분 JTBC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현재 규현은 슈퍼주니어 단체, 유닛, 솔로 앨범 발매 등 음악 활동은 물론, 뮤지컬과 각종 예능 프로그램을 오가며 다채로운 분야에서 종횡무진 중이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