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전년동월비 36만여명 증가…고용보험 가입자 5개월 연속 증가

올해 10월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1423만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6만 4000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개월 연속 증가이며 월별 증가 폭은 올해 2월(37만6000명) 수준을 거의 회복한 것이다.

구직급여 신규신청자는 8만 8000명이며, 수혜자는 64만 3000명으로 1회당 수혜금액은 144만원이다.

고용노동부는 9일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20년 10월 노동시장 동향’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10월 노동시장 동향을 발표한 권기섭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증가폭 둔화세는 5월을 저점으로 완만한 개선을 지속하고 있다”며 “다만 공공일자리 중심으로 증가폭이 확대되고 있으며 도소매와 숙박음식 등은 부진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비대면 산업 및 재택·원격근무의 확산 등의 영향으로 무점포소매업과 택배업 및 창고·운송서비스업, 소프트웨어 개발 관련 출판·통신·정보업 등에서는 증가폭이 지속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코로나19가 산업구조의 변화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한편 고용보험 남성 가입자는 12만 5000명 증가했고 여성 가입자는 23만 8000명이 증가했는데, 연령별로는 29세 이하는 10월 들어 증가로 일단 전환이 되었고 40대 이상은 증가가 지속되고 있지만 30대는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업종별 고용보험 가입자 수 동향의 경우 제조업은 지난해 9월 이후 감소를 지속하고 있으나, 일부 제조업 의약품, 섬유, 화학, 전자통신, 자동차 등에서 소폭 개선돼 감소폭은 다소 축소되었다.

제조업 가입자 수는 352만 5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만 5000명이 감소했는데, 마스크 등 방역용품과 진단용품과 관련된 의약품, 섬유, 화학제품에서 가입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가전제품, 반도체, 자동차 등의 수출 및 생산 호조로 전기장비도 증가로 전환되었으며 전자통신과 자동차는 감소폭이 소폭 둔화되었다.

서비스업은 전년동월대비 39만 3000명이 증가해 증가폭의 완만한 개선이 지속되는 모습을 보지만, 정부일자리 사업과 비대면 산업에서는 가입자가 증가하고 관광, 쇼핑, 외식 등 내수산업은 여전히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으며 특히 숙박음식은 감소가 확대되었다.

도매업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 4월 이후 감소가 지속되고 있으며, 인터넷쇼핑 등 무점포소매업은 증가한 반면 백화점 및 전문소매점 등 오프라인 소매는 감소했다.

운수업의 경우 택배업과 창고·운송업은 증가하고 있으나 택시, 전세버스, 항공운송 등에서 감소해 감소폭은 확대되었다.

숙박업은 3월 이후 감소가 지속되고 있으며 음식음료, 주점업 경우에는 비알콜음료업에서는 증가했으나 음식점과 주점은 감소폭이 더욱 확대되어 코로나19 재확산 등의 영향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비대면 산업 확산 및 재택·원격근무 등 업무방식의 변화에 따라 소프트웨어 개발이 포함된 출판업과 컴퓨터프로그래밍과 시스템통합관리업에서는 증가폭이 소폭 확대되었다.

아울러 공공행정도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 등 정부와 지자체가 주관하고 있는 일자리사업의 확대 영향으로 증가폭이 지속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월 구직급여 신규신청자 수는 8만 8000명이고, 전년동월 대비 5000명 증가했다.

이에 따라 10월의 구직급여 수혜자는 64만 3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1만 4000명이 증가했는데, 구직급여 수혜액은 9946억 원이다.

이와 관련해 권 실장은 “구직급여 수혜자 수가 증가한 것은 구직급여 수혜대상과 수혜기관이 늘어난 것이 주요한 원인이며,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요인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부는 조속한 고용시장 회복을 위해 고용안정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고용안전망 사각지대에 속한 이들을 위한 법·제도 개선에도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정부는 기업의 고용유지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10월 말까지 1조 9000억 원의 고용유지지원금을 지급했으며 일반업종 지원기간 연장, 고용유지 비용 대부요건 완화 등 제도 개선도 10월 중에 완료했다.

또한 제도를 알지 못해 활용하지 못하는 기업이 없도록 전국 고용센터에 고용안정 현장지원 TF를 설치, 적극적으로 안내·지원하고 있다.

권 실장은 “올해 본예산과 추경을 통해 추진되고 있는 공공과 민간일자리 창출도 제도개선 등을 통해서 속도감 있게 진행해 추경사업을 완료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특고종사자 고용보험 적용을 위한 입법도 금년 정기국회에서 통과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