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강한나, 캐릭터에 설득력 부여하는 열연…시청자 호평


배우 강한나가 캐릭터에 설득력을 부여하는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극 중 스타트업에 도전한 엘리트 CEO 원인재 역을 맡은 그가 과거 엄마를 따라간 자신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음을 증명하고 스스로의 힘으로 인정받고 싶어 애쓰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짠하게 만든 것.

지난 주말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7, 8회에서는 인재가 새아버지 두정(엄효섭 분)의 제안을 단칼에 쳐내고 제대로 선을 긋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인재는 오롯이 자신의 힘으로 큰 프로젝트를 따냈지만, 두정과 함께 있던 모습을 본 달미(배수지 분)가 이를 오해를 하자 그녀가 자는 동안 자신은 쉬지 않고 영업을 했음을 밝혔다. 이어 인재는 달미에게 두정의 회사 AI 프로젝트 정보를 흘리며 “기회 앞에서 또 자기만 할래?”라고 말하며 냉소와 함께 그녀를 자극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인재의 예상대로 달미는 프로젝트를 따내려 도산(남주혁 분)과 함께 두정을 찾아갔지만, 인재의 예상과는 다르게 회장실을 뒤집어엎는 대형사고를 친다. 이에 그녀가 연유를 묻자 달미는 “이제 바보짓 안 하려고. 그래서 뱉었어.”라고 말해 또 한 번 인재를 놀라게 했다.

이처럼 강한나는 과거 본인의 선택이 다른 것이지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합리화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인정받으려 하는 인재 캐릭터에 완벽 동화된 모습으로 열연을 펼쳤다. 특히, 선학(서이숙 분)이 샌드박스에 영감을 준 “이 꼬마는 좀 다를 줄 알았어요.”라고 하자 표정이 굳는 부분은 ‘내 선택이 또 틀린 것인가?’ 하는 의문과 함께 충격을 받은 인재의 마음을 고스란히 담아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강한나는 과거든 현재든 스스로 선택한 것에 정면으로 맞서며 책임지려 애쓰는 ‘외강내유’ 인재의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캐릭터에 설득력을 부여, 현실감 있는 모습으로 “강한나 연기가 곧 개연성”, “악역 아니고 제일 인간적인 캐릭터”라는 호평을 얻고 있다.

한편, 8회 방송 말미 지평(김선호 분)의 조언으로 두정과의 대화를 녹취한 달미가 위기에서 삼산택과 도산을 구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시원한 사이다를 선사한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