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엄정화, 유재석 몰래카메라→본격 마지막 활동 시작

기대 가득 ‘환불원정대’의 ‘엔딩 크레딧’


만능 엔터테이너 엄정화가 ‘환불원정대’ 마지막 활동을 시작, 감동과 여운을 전하며 관객들 앞에서의 첫 무대에서는 천재 퍼포머다운 면모를 보여줘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엄정화가 ‘환불원정대’의 마지막 회동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무대 아래에서는 정 많고 눈물 많은 맏언니의 모습을, 무대 위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완벽한 천재 퍼포머의 면모를 선보여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먼저, 엄정화는 ‘환불원정대’ 멤버들과 함께 마지막 활동을 위한 회동을 가졌다. 트레이드마크인 환한 비타민 미소와 강렬한 레드 재킷을 입고 등장한 엄정화는 신박기획 직원들이 준비한 상에 감동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선사했다. 엄정화가 받은 상은 ‘감동상’으로, 새로운 도전인 ‘환불원정대’ 그룹 활동을 통해 많은 이들에게 희망, 용기, 감동을 주었다는 것. 이어, 엄정화와 ‘환불원정대’ 멤버들은 제작자인 유재석에게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멤버들 사이 불화가 일어난 것처럼 깜짝 몰래카메라를 펼쳤고, 엄정화는 여우주연상 수상 경력에 빛나는 연기력으로 눈물 연기까지 펼치며 리얼함을 더해 유재석을 속이는 데 성공해 감동을 배가시켰다.

이후 엄정화와 ‘환불원정대’ 멤버들은 마지막 활동을 위해 다 같이 이동하며, 활동 종료에 아쉬움을 표했다. 이에 유재석이 “첫 번째 활동의 마무리라고 생각해달라”라고 여운을 남기자, 엄정화는 밝은 얼굴로 이후 활동에 기대를 표하며 “나는 항상 마음은 청춘이니까”라고 ‘환불원정대’ 활동에 열정과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엄정화와 ‘환불원정대’ 멤버들은 관객 앞에서 선보이는 첫 무대로 국군간호사관학교를 찾아 생도들을 위한 깜짝 무대를 선물했다. 생도들의 뜨거운 환호성과 함께 등장한 엄정화는 무대가 시작되자 올 타임 레전드다운 비주얼로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며 성공적으로 무대를 마쳤다. 행사를 마친 엄정화는 “앞에 관객이 있으니까, 너무 짜릿하고, 즐거웠다”라며 ‘환불원정대’로서 처음으로 관객들과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엄정화는 ‘환불원정대’를 통해 매회 시선을 사로잡는 독보적인 비주얼과 천재 퍼포머다운 면모는 물론, 어려움이 닥쳐도 포기하지 않고 이뤄내는 모습으로 올 타임 레전드 디바로서의 저력을 스스로 입증했다. 또한, 엄정화는 생애 첫 그룹 활동인 ‘환불원정대’로 활동하며 정 많고 밝은 따뜻한 맏언니의 모습부터 무대 위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대체 불가한 아우라를 뽐내는 등 다채로운 매력으로 대중들을 사로잡았다. 동시에, ‘환불원정대’ 멤버들과는 단순한 선후배를 뛰어넘는 완벽한 팀케미까지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가운데, 엄정화의 생애 첫 그룹 활동인 ‘환불원정대’의 마지막 이야기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엄정화의 참여로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환불원정대’의 마지막 이야기가 담긴 ‘놀면 뭐하니?’는 다음 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 MBC에서 방송된다. [사진 = 방송 화면 캡처]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