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 역사 출입고객 전수 발열측정 등 방역강화

SRT 운영사 SR은 12일(월)부터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역사 출입고객을 대상으로 전수 발열측정을 하는 등 방역조치 강화에 나섰다.

SRT 전용역(수서·동탄·지제역)은 고객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고객 승하차 동선을 분리하고 바닥에는 유도안내를 부착했다.



역사 진입구에는 한번에 최대 30명까지 발열측정을 할 수 있는 ‘발열 감지 키오스크’를 설치해 승차고객을 대상으로 전수 발열측정을 한다. 발열 감지 키오스크는 사람의 얼굴에만 반응해 열화상카메라보다 효과적으로 측정할 수 있다.

또한, 무증상 확진자를 통한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임직원 코로나19 선제 검사를 권고하는 등 ‘숨은 감염자 찾기’에 나서며, 위생방역물자 품귀현상을 대비해 마스크 등 방역물자를 추가 확보하고 철저하게 관리할 계획이다.

한편, SR은 철저한 방역조치로 모든 임직원 및 SRT 역·열차 이용고객 중 코로나19 감염 사례 ‘Zero’를 이어가고 있는 만큼, 거리두기 단계 개편 후에도 승차권 판매 방안은 유지한다. 전 좌석을 운영하되 1인당 발매 매수는 4매 이하로 제한하며, 단체승차권 발매도 제한한다.

권태명 SR 대표이사는 “직원들의 철저한 방역활동과 고객들의 마스크 착용 등 적극적 예방 활동 덕분에 코로나19 확산에도 SRT 이용 중 확진자 발생을 막을 수 있었다.”라며, “역·열차 내 방역대책을 철저히 재정비해 코로나19가 종식 될 때까지 SRT 이용객 안전 확보에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