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디지털성범죄 방지 및 피해자 지원 민·관·경 협력 강화

경상남도는 디지털성범죄 방지 및 피해자 지원 민·관·경 협력 체계 강화를 위한 유관기관 회의를 14일 오후 2시 도청 중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경남도를 비롯한 경남교육청, 경남경찰청, 경남여성복지상담소·시설협의회, 1366경남센터, ㈜에스원 경남사업팀 등 9개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디지털 성범죄 방지 및 피해자 지원을 위한 기관별 추진상황 공유, 기관 간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이상훈 도 여성가족아동국장은 “지난해 n번방 사건 등 디지털 성범죄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면서, 민·관·경이 함께 디지털 성범죄 방지와 피해자 지원을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각 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하여 안전한 경남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올해 1월부터 여성가족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특화상담소”를 신규 개소·운영하고 있으며, 디지털 성범죄 방지 및 피해 지원 조례 제정, 디지털 성범죄 사이버 감시단과 불법카메라 체험실 및 가상현실(vr) 체험구역 운영, 디지털 성범죄 예방 홍보 등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해 구축된 민·관·경 협력체계를 통해 ▲1366경남센터에서는 디지털성범죄 신고·상담 및 피해자 지원 거점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경남경찰청에서는 특별단속과 디지털성범죄 예방 및 홍보활동 등을 추진하고, ▲경남교육청에서는 학교 내 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체계 구축과 예방 교육을 강화하여 운영하는 등 각 기관에서 협력하여 디지털 성범죄 방지와 피해자 지원을 위한 역할들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