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연료(e-fuel) 연구회 3차 회의 개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 이하 산업부)는 7월 14일(수) 10시,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탄소중립연료(e-fuel) 연구회 3차 회의를 개최하였다.



본 연구회는 탄소중립 실현 수단으로 검토되고 있는 e-fuel에 대해 검토·논의하기 위해 금년 4월 출범하였으며, 매월 정례개최 중이다.

1차 회의(‘21.4월)에서는 e-Fuel 글로벌 동향 및 국내여건, e-Fuel의 장점 및 발전 가능성에 대해 논의하였으며, CO2 포집방안, 경제성 개선 등이 e-fuel 상용화의 핵심과제라는 의견이 제시되었다.


2차 회의(‘21.5월)에서는 CO2 포집방안(공기 중 직접 포집, 차량 포집 등) 및 생산 경제성 확보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으며, 참석자들은 RFS 등과 같은 정책적 수단 및 기술향상을 위한 정부 R&D 지원 등의 의견을 제시하였다.

이번 3차 회의에서는 석유관리원에서 ‘합성연료의 내연기관 적용 사례’를 공유하였으며, 현대자동차에서는 ‘내연기관 관점에서 e-fuel의 효용성’에 대해 발표하였다.

또한, 에너지공단에서는 ‘e-Fuel 확산을 위한 정책과제’를 발표하였으며, R&D 지원, 인센티브 도입 등 e-fuel 추진에 대한 석유·수송업계의 제안사항을 공유하였다.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탄소중립연료(e-fuel) 기술은 수송분야 뿐만 아니라, 석유화학, 발전 등 타 산업에도 적용되어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는 기술” 이라고 언급하면서, “타 대체연료, 기술과의 비교·분석 등 e-fuel에 대해 다양한 시각에서 면밀한 검토를 거쳐, 탄소중립을 가장 효율적으로 실현할 수 있는 수단을 발굴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