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지자체 일사불란하게 대응…확산세 꺾어야

김부겸 국무총리는 11일 “내일부터 2주간 수도권에서는 거리두기 최고 단계인 4단계에 돌입한다. 우리가 한 번도 가보지 못한 길”이라며 “정부의 발표가 있었던 금요일부터 스스로 모임과 약속을 취소하고, 주말임에도 선별검사소를 찾아 주시는 등 이미 국민 여러분들의 행동으로 이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결의를 보여주셨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난 3차례의 위기를 극복했던 힘은 ‘위대한 우리 국민의 참여와 협조’ 였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국민 여러분의 협조와 동참이 헛되지 않도록, 정부는 최대한 빨리 코로나19 확산세를 꺾어야 한다”며 “각 부처와 지자체가 한 몸이라는 생각으로 일사불란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김 총리는 “수도권에서 경증 환자가 급속히 늘어남에 따라 생활치료센터의 신속한 확충이 급하다”며 “지자체는 시설 확보와 가동 준비에 총력을 다해주고, 각 부처도 산하 연수원 등 여력이 있는 시설들이 즉각 활용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급증하고 있는 지자체별 역학조사와 진단검사 수요를 감당할 인력 지원도 큰 과제”라며 “정부 내 가용한 인력을 최대한 투입해야 한다. 경찰과 군, 관계부처에서는 수도권 상황을 감안해 필요한 인력을 적기에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수도권 이외의 지역도 결코 긴장의 끈을 놓아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전체 확진자 중 비수도권이 차지하는 비중이 오늘 25%에 달했다. 특히 수도권과 가까운 충청권에서 환자가 늘고 있다”며 “새로운 거리두기의 기본 정신은 자율과 책임으로, 한 박자 빠른 대응으로 확산세를 초기에 차단할 수 있도록 지자체장들이 책임지고 선제적인 대응에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내일부터 55~59세 국민의 백신접종 예약이 시작된다”며 “질병청과 지자체는 접종 예약, 시행, 이상반응 관리 등 전 과정을 다시 한 번 면밀히 점검해 초기 단계부터 접종이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