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대기업 손잡고 19개 ICT 스타트업 시장 진출 돕는다.

정부와 대기업이 손을 잡고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의 혁신적 아이디어와 기술을 갖춘 스타트업을 3년간 지원해 스타트업의 연구개발(R&D) 역량을 강화하고, 개발된 제품·서비스의 시장 진출까지 돕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1년도 민관 협력 기반 ICT 스타트업 육성 사업’에 신규 참여하는 19개 스타트업을 최종 선정하고 본격 지원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선정된 기업에게는 정부가 3년간 모두 5억 원(1차년도 1억 원, 2~3차년도 각 2억 원)의 R&D 자금을 지원하고, 대기업은 창업 프로그램을 통해 인프라 제공, 기술·사업화 멘토링, 창업공간 등을 지원한다.

올해 선정된 19개 과제는 디지털 전환 등 기술변화 및 다양한 시장요구에 대응하기 위한 참신하고 도전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들이 많았다.

특히 인공지능(AI) 기반 디지털 건강검진 플랫폼, 소상공인 비대면 상권분석·광고 서비스, AI 위치기반 SNS 데이터 가치 고도화 플랫폼 등  디지털 인프라 및 비대면 기술과 관련된 스타트업들의 다양하고 혁신적인 기술이 돋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기업에서는 신규과제를 수행할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다양한 창업 프로그램을 지원해 스타트업의 고성장을 촉진할 계획이다.

SKT,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10개 대기업이 참여해 최종 선정된 19개 스타트업의 사업 추진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SKT 등 통신사는 5G 기반 네트워크 등 실증환경을 제공하고 신한, KB 등 금융 분야 대기업은 금융플랫폼 기반의 API·데이터를 제공하는 등 R&D 역량 강화뿐 아니라 스타트업이 특히 애로를 겪는 판로개척, 투자연계 등 지원을 통해 사업화 성공률을 높이는 데도 도움을 줄 계획이다.

이승원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스타트업 성장을 지원하는 대표적인 민·관 협력 사업으로, 신규 선정된 스타트업은 대기업과의 개방형 협력으로 시너지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타트업 특유의 도전성과 유연성을 기반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신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핵심주체로 성장해 민간 중심의 선순환 창업·벤처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