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신재생에너지 시대를 준비...

해양수산부는 7월 8일(목) 거제에 있는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해양플랜트산업지원센터에서 ‘2021년 제1차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발전협의회’(이하 ‘발전협의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국내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을 활성화하고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7년부터 연 2회 발전협의회를 개최하여 산업계의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그동안 발전협의회를 통해 해외 수주 지원사업, 장비·소프트웨어 공동활용 사업 등을 발굴하여 연간 약 50개 기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약 340억 원의 수주·납품 지원 실적을 달성한 바 있다.



이번 발전협의회는 ‘신재생에너지 해양플랜트 확산에 따른 산업계 지원방안’을 주제로 진행된다. 최근 세계적인 탈탄소 움직임에 따라 해양플랜트 시장도 해상풍력, 수소생산 등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추세에 있다. 이에 따라 이번 협의회에서는 신재생에너지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의 국내 시장 활성화와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어떠한 정책이 필요한지 국내외 사례를 통해 살펴보고 논의할 계획이다.

특히, ‘한국형 로컬컨텐츠 제도’ 도입 방안을 마련하여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후발주자인 우리나라 기업들이 더욱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대기업·중소기업·조선기자재조합 대표와 해외기업 지사장, 학계 등 각계 인사 20여 명을 초청하여 국내기업과 해외기업 간의 상생방안,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상생방안도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


김창균 해양수산부 해양정책관은 “이번 발전협의회를 통해 변화하는 해양플랜트 서비스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좋은 방안들이 많이 도출되기를 바란다.”라며, “이번 발전협의회에서 제시된 방안들은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실질적으로 산업계에 도움이 되는 지원정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