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택시’ 종영소감 “단단하고 멋진 강하나, 배울 점 많아…많은 사랑에 감사”


배우 이솜이 ‘모범택시’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9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서 이솜은 정의를 위해 직진하는 ‘열혈 검사’ 강하나 역으로 활약했다.

이솜은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를 통해 “시청자 분들께서 ’모범택시’의 첫 방송부터 많은 관심 가져 주시고 사랑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

이어 “좋은 작품에 출연할 수 있어 감사한 경험이었다. 종영 이후에도 계속해 ‘모범택시’의 현장이 생각날 것 같다”면서 “강하나 캐릭터와도 정이 들었는데 정말 많이 생각날 것 같다. 극중 강하나는 무지개운수가 아니어서 외로울 때도 있었지만 단단하고 멋진 검사여서 제가 배울 점도 많았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솜은 “약 두 달 동안 매주 시청자들께 찾아 뵐 수 있었는데 많은 사랑을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좋은 작품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솜은 ‘모범택시’에서 소신을 가지고 열정적으로 나아가는 강하나의 능동적인 모습을 자신의 색으로 완성해냈다. 특히 법 안에서 정의를 구현하려 했지만 무지개 운수를 만난 뒤 공권력과 사적 복수 사이에서 혼란을 겪는 강하나의 내면까지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호평을 얻었다.

이솜은 영화 ‘삼진그룹 영어 토익반’, ‘소공녀’, ‘나의 특별한 형제’부터 JTBC ‘제3의 매력’, OCN ‘구해줘2’,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등 영화부터 드라마까지 다채로운 작품에 출연하며 독보적인 매력을 선보였다. 이어 ‘모범택시’에서도 이솜 만의 스타일리시한 검사 캐릭터를 완성해내며 진가를 입증해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