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서, 첫 공중파 드라마 ‘이미테이션’서 안정적 연기력 뽐내 호평


가수 겸 배우 민서가 ‘이미테이션’ 스틸컷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KBS 2TV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에서 걸그룹 멤버로 출연 중인 민서는 앞서 ‘오메가쓰리’로 데뷔가 무산되며 안타까움을 샀다.

이후에도 같은 멤버였던 마하 (정지소 분), 현지(임나영 분)와 끈끈한 우정을 유지해나가던 중 JH엔터테인먼트의 대표 지학 (데니안 분)을 만나 ‘티파티’로 새 출발하게 된 민서는 최초로 월급을 받는 아이돌로 활동하며 어디서도 기죽지 않는 꿋꿋한 모습으로 극에 에너지를 더했다.

이러한 가운데 민서가 교복 스타일링의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라 긴장감이 역력한 모습이 포착 돼 무사히 음악 방송 데뷔를 마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또한 케이크와 샴페인을 앞에 두고 물음표 가득한 모습에서 앞으로 어떤 일이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민서는 첫 공중파 드라마 ‘이미테이션’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을 발산함과 동시에 빈틈 없는 가창력을 뽐내며 걸그룹 ‘티파티’의 리더이자 보컬 리아 역에 완벽히 녹아 들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이미테이션'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아이돌 100만 연예고시 시대에 맞춰 진짜를 꿈꾸는 모든 별들을 응원하는 아이돌 헌정 드라마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