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서울-모스크바 주택·도시 포럼' 출범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한국과 러시아 간 주택·도시 관련 지식, 노하우를 연결하는 가교 구실을 한다.

SH공사는 서울과 모스크바 간 도시개발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협력관계를 확산하기 위한 '서울-모스크바 주택·도시 포럼'을 발족한다고 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5일 포럼 발족식을 열고, 향후 주택건설, 도시계획, 재개발, 도시재생, 스마트시티 등에 대한 한-러 전문가들의 경험 및 지식을 공유하고, 양국 간 협력관계 확대를 위해 활동할 것을 약속했다.

포럼 위원장으로는 우윤근 전 러시아 대사가 선출됐으며, 박진영 SH공사 해외사업단장, 드미트리 레트노브 법무법인(유) 광장 변호사 등이 운영위원으로 활동한다.

파벨 레샤코브(Pavel S. LESHAKOV) 주대한민국 러시아 대사관 참사관, 에카테리나 말레에바(Ekaterina Maleeva) 스트렐카 연구소 사업 이사 등이 포럼위원으로 참여한다.

러시아는 2017년부터 낙후된 모스크바의 저층 조립식주택 흐루숍카를 재개발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북극항로 배후 신도시 및 극동 지역 여러 도시에 스마트시티 개발을 목표하고 있다.

러시아 및 모스크바 관련 기관들은 서울시와 SH공사의 풍부한 도시개발사업 경험, 마곡 스마트시티 건설 경험 등에 대해 지속해서 관심을 보여 왔다.

이에 SH공사는 지난 2월 26일 모스크바 소재 도시계획 및 설계 기관인 스트렐카 연구소(KB Strelka)와 '모스크바 주택 재개발을 비롯해 추후 극동 항만 스마트 시티 구축 및 북극항로 경유 도시 개발사업 발굴 및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으며,

서울과 모스크바 양 도시 간 주택건설, 도시계획, 재개발, 도시재생, 스마트시티 등에 대한 경험 및 지식을 공유하고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고자 '서울-모스크바 주택·도시 포럼'을 발족했다.

이번 발족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소규모로 최소 인원만 모여 진행됐으며, SH공사 유튜브 채널 '청신호TV'에 영상을 게시한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 포럼이 한국과 러시아, 서울과 모스크바의 협력과 우호를 상징하는 지식 플랫폼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SH공사는 올해 여름 '제1회 서울-모스크바 주택·도시 포럼'을 개최할 방침이다.

이 자리에는 한-러 기관 관계자 및 전문가들이 참여해 양국 간 도시건설 분야 발전을 논의할 계획이다.

나아가 양국의 다양한 공공·민간 기관들을 회원으로 초청해 도시 및 주택 부문에 대한 양국 간 협력 사업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