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조 3484억원 확정...코로나19 해외 백신 도입 위한 추경

7900만 명분 중 올해 추가 소요 비용

질병관리청은 25일 올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으로 코로나19 해외 백신 구매 비용 2조 3484억 원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정부가 구매 계약 체결한 총 7900만 명분의 백신 구매 총 소요 비용은 3조 8067억 원인데, 이 중 이미 확보한 예산 등을 제외한 올해 추가 소요 비용은 2조 3484억 원이다.

▲ 중앙접종센터, 화이자 코로나19백신 도착

그동안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확보 계획에 따라 순차적으로 선구매 계약을 확대 추진해 왔으며, 이에 따른 선급금 등 소요 재원을 마련해 왔다.

또한 예산 세부 산출 내역은 협상이 마무리된 후에 백신 종류, 단가, 물량 등 확정 가능함에 따라 최종 백신 잔금 등을 반영한 추가 소요 비용을 이번 추가경정예산에 반영했다.

이 결과 코로나19 해외 백신 구매 비용으로 2조 3484억 원이 확정되었는데, 이에 앞서 이미 구매 계약 체결한 백신은 2월부터 순차적으로 도입해 앞으로도 원활하게 백신이 공급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이번 추경에서는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위한 인프라·시행비와 코로나19 상황 장기화에 따른 방역대응 등 추가 지원을 위해 목적예비비 1조 1000억 원도 반영됐다.

이에 2021년 질병청 총지출은 9917억 원에서 3조 3401억원으로 증가함에 따라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백신의 안정적 수급과 신속한 예방접종에 더욱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