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뉴딜 협력사업, 서울역 등 철도시설에 대규모 태양광 발전

정부가 서울역 등 주요 철도시설에 대규모 태양광 발전 시설을 구축하는 등 철도를 활용한 그린뉴딜에 나선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한국철도공사는 24일 서울시청에서 ‘솔라 레일로드(Solar Railroad) 그린뉴딜 협력사업’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 솔라 레일로드(Solar Railroad) 그린뉴딜 협력사업 예시

협약식에는 손명수 국토부 2차관, 서정협 서울시 시장권한대행, 손병석 철도공사 사장이 참석해 태양광 발전 사업을 위한 협력체계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협력사업은 중앙정부·지자체·공공기관이 손잡고 추진하는 전국 최초의 태양광 ‘협력형 그린뉴딜’ 모델로서 의미가 깊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이번 협약으로 정부는 내년 말까지 철도 차량기지 및 역사 주차장에 19.8MW, 서울역 등 철도역사에 태양광 랜드마크 5.2MW 조성 등 총 25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를 공동 추진한다.

이를 통해 향후 연간 1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 3200만 KWh를 생산, 매년 소나무 220만 그루를 심는 것과 동일한 탄소 저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하고 있다.

또 국토부와 철도공사는 이번 협력사업을 시작으로 지자체·발전사 등 다양한 기관들과 협력체계를 지속 확충해 2030년까지 철도 분야 태양광 발전 규모를 456MW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는 서천화력발전소(무연탄) 발전용량(400MW)을 넘어서는 수준이다.

아울러 철도시설에서 태양광을 통해 생산한 전기를 통해 역사 내 전력공급 및 주차장 전기차 충전소 보급 등에 우선적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손명수 국토부 차관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확대하고 저탄소 친환경 철도를 구현하는 그린 뉴딜사업으로 미래 철도의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며 “철도가 전통적인 친환경 교통수단으로서의 역할을 뛰어넘어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하는 공간으로 교통분야 2050 탄소중립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