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보라-신윤섭, '심야카페 시즌 2' 청춘 캐릭터로 보여준 성장형 배우


윤보라, 신윤섭이 공감도 높은 연기로 현실 청춘을 대변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18일 MBC 드라마넷에서 방영된 드라마 '심야카페(연출 정윤수)' 시즌2 '힙업 힛업(Hip Up! Hit Up!)'에서 윤보라, 신윤섭이 각각 번아웃을 겪는 게임회사 대리 선아영과 상처를 간직한 카페 알바생 차준기 역을 맡아 청춘의 고민을 대변하는 캐릭터를 현실적으로 소화하며 공감을 자아냈다.

밤낮없이 일에 시달리다 한계치에 도달한 아영(윤보라 분)은 사직서를 던지고 여행을 결심, 우연히 '하늘 정원 게스트'로 향하며 심야카페에 가게 됐다. 신비한 카페 마스터(신주환 분)는 지쳐있던 아영의 마음을 신기할 정도로 꿰뚫어 보고, 조용하지만 따스한 알바생 준기(신윤섭 분)는 조금씩 아영에게 다가가며 위로를 건네고 자신의 상처 또한 돌아보며 성장하게 된 이야기.

윤보라는 직장 생활에 지쳐 자신을 잃어버린 청춘들의 감정을 자연스럽게 그려내며 몰입감을 극대화시켰다. 윤보라는 퇴근 후 찾아오는 공허함에 여행지를 검색하고 누구에게 연락할지 고민하는 현실 직장인의 복잡한 감정을 실감 나게 표현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심야카페에서 조금씩 용기를 얻으며 활기를 되찾고 성장하는 아영의 변화를 다채로운 표정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섬세하게 그려내며 기분 좋은 웃음을 짓게 했다.

신윤섭은 따스하면서도 슬픔이 묻어나는 준기 캐릭터를 촘촘한 감정 연기로 표현했다. 신윤섭이 연기한 차준기는 부모님의 마지막 전화를 받지 못했다는 사실에 죄책감을 느끼는 인물. 신윤섭은 준기의 차분하고 따스한 면모 속 스치는 눈빛에 슬픔을 담아내며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 조심스럽게 아영에게 다가가며 수줍게 웃어 보이는 모습은 두근거림을 유발하기도.

두 배우의 풋풋하면서도 따스한 케미 역시 돋보였다. 윤보라의 긍정적인 에너지와 통통 튀는 매력, 신윤섭의 따스하고 흡인력 있는 연기력은 풋풋하고 사랑스러운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훈훈함을 안겼다. 특히 신비롭고 포근한 분위기의 심야카페에서 만난 두 사람이 서로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며 사랑에 빠지며 함께 성장하는 모습은 비주얼부터 연기까지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설렘 지수를 높였다.

작품마다 더욱 깊어진 연기력으로 배우로서의 한발 성장한 모습의 윤보라와 매력적인 연기로 존재감을 발산하는 신윤섭이 보여줄 앞으로의 활약에 더욱 기대가 쏠린다. 윤보라, 신윤섭 주연의 '심야카페' 시즌 2는 KT 시즌(Seezn)에서 감상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