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황인엽, 문가영-차은우 넘나드는 ‘케미 장인’ 등극!


배우 황인엽이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 남녀 불문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갈수록 흥미로운 전개로 수목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여신강림'에서 반전 매력을 지닌 한서준 역을 연기하고 있는 황인엽이 극 중 문가영과의 '남사친 케미'부터 차은우와 '절친 케미', 여주하와 '남매 케미' 등 다채로운 케미를 이끌며 몰입도를 끌어올리고 있는 것.

먼저 황인엽은 극 중 임주경(문가영 분)을 향한 짝사랑을 펼치며 설렘과 애잔함을 넘나드는 '남사친 케미'로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이수호(차은우 분)를 견제하기 위해 주경에게 접근하기 시작했지만 서서히 주경에게 빠져든 서준은 서브병을 유발하는 짝사랑을 펼치며 여심을 흔들고 있던 터. 하지만 주경과 수호가 연애를 시작한 이후 자신의 감정을 삭히며 주경과 아르바이트를 함께하고 연애상담도 해주는 등 배려는 물론 티격태격하는 '남사친', '여사친' 케미를 형성, 또 다른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또한 그는 교통사고로 함께 병실에 입원한 후 수호를 향한 오해를 풀고 다시 우정을 회복해나가고 있다. 이런 서준의 모습은 날카로운 경쟁 구도를 형성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던 이전과 달리, 훈훈한 브로맨스를 자랑하며 '절친 케미'를 뽐낼 두 사람의 관계에 새로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친동생 한고운(여주하 분)과는 사이좋은 '남매 케미'를 과시해 눈길을 끈다. 동생 이야기만 나오면 미소를 띠고, 동생에게 접근하는 주경의 동생 임주영(김민기 분)의 군기를 잡는 등 동생을 끔찍이 아끼는 다정한 오빠의 모습을 그리며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이외에도 편안한 친구 김초롱(이우제 분)과 있을 때에는 허당기 가득하고 능청스러운 면모로 깨알 웃음을 자아내는 등 어느 누구와 있어도 극강의 케미를 뽐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상대나 상황에 따라 설렘과 애틋, 코믹과 진지함을 오가는 다채로운 연기와 케미스트리는 '여신강림'을 보는 중요한 재미요소 중 하나로 자리 잡아 황인엽의 활약에 점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황인엽 주연의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은 매주 수목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