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쉬’ 임윤아, 이지수가 되기 위해 끊임없이 ‘대사 연습’


임윤아(소녀시대 윤아)의 열정이 영하의 추위를 녹이고 있다.

임윤아는 JTBC 금토드라마 ‘허쉬’(연출 최규식, 극본 김정민, 제작 키이스트·JTBC 스튜디오)에서 생존형 기자 ‘이지수’ 역을 맡아, 청춘의 패기로움을 리얼하게 그려내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사진과 같이 임윤아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연습에 매진, 캐릭터의 현실감을 살리려 다양한 톤의 대사와 표정으로 꼼꼼하게 상대 배우와 합을 맞춰보는 등 완성도 높은 작품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통해 임윤아는 ‘이지수’의 당찬 면모부터 현실의 장벽에 부딪혀 혼란스러운 모습까지 인물의 감정을 다채롭고 섬세하게 표현, 안방극장을 사로잡으며 뜨거운 지지와 응원을 받고 있다.

한편, 임윤아가 진짜 기자가 되겠다고 선언해 전개에 급물살을 탄 ‘허쉬’는 큐대 잡는 날이 많은 ‘고인물’ 기자와 밥은 펜보다 강하다는 ‘생존형’ 기자의 쌍방 성장기를 그린 드라마로, 오늘(8일) 7회가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