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2월부터…이달 말까지 접종계획 마련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코로나19 백신과 관련, “질병관리청은 백신이 도착하는 순간부터 배송, 보관, 접종, 사후관리 등 전 과정을 한 치의 빈틈이 없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시청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복지부나 행안부, 국토부 등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지난해 말 정부는 총 5600만명분의 코로나19 백신 계약을 완료했다”며 “전 국민이 모두 예방접종을 받으실 수 있는 충분한 양이다. 계약을 마친 백신의 도입 시기도 차차 확정돼 가고 있어 이제는 세부 접종계획을 미리 준비해야 할 중차대한 시점”이라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미국과 유럽의 주요 국가들은 이미 3주일여 전부터 접종을 시작했지만, 사전준비가 부족해 접종이 제대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다. 많은 물량의 백신이 유통기한이 종료돼서 폐기해야 될 지도 모른다고 하는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르면 다음 달부터 시작될 우리의 백신 접종에는 결코 이러한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달말까지 접종계획을 치밀하게 준비해서 완결해주시고, 진행 상황은 수시로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알려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한편 “최근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교정시설이나 노인요양시설 등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를 보면 밀집, 밀폐, 밀접의 소위 3밀 환경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며 “지난 11월말 방대본에서 겨울철 환기지침을 마련했지만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시설별, 상황별 특성을 세심하게 고려해 환기지침을 신속히 보완해 주고 생활 속 현장에서 제대로 실천될 수 있도록 홍보와 안내, 점검 활동을 한층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