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사생활’ 이학주, ‘열혈 형사’ 캐릭터 싱크로율 200%


배우 이학주가 ‘사생활’을 통해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고 있다.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이 매 회 스펙타클한 이야기를 펼쳐 보이며 클라이맥스를 향해 달려 가고 있는 가운데, 이학주가 자신이 맡고 있는 ‘김명현’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로 극을 한 층 더 풍성하게 만들어 가고 있는 것.

극 중 이학주가 맡은 ‘김명현’은 소위 말하는 ‘열혈 형사’로, 수사를 위해 작은 단서도 놓치지 않는 집요함과 사건에 대한 남다른 촉을 지녔다. 이에 더해 자신이 몸 담고 있는 조직을 보다 건강하게 만들고자 하는 사명감을 가진 인물이기도 하다.

이학주는 회를 거듭할수록 외형부터 말투까지 진짜 형사 같은 자연스러운 모습들로 ‘김명현’이라는 인물을 완성해 가고 있으며, 특유의 캐릭터 소화력으로 밀도 있는 연기를 선보여 보는 이들에게 현실감과 몰입도를 동시에 높여주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학주는 다수의 작품을 통해 쌓아 온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고경표, 서현 등 등장 인물들과 아슬아슬한 공조 수사를 이어가고 있기도 하다. 이는 얽히고 설킨 사건들의 실마리를 풀어가는 중 캐릭터간의 이색 케미를 만들어 내며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기도.

고난도 추격 액션부터 과거의 사건을 되짚어 수사하는 진중한 모습까지 리얼한 연기력으로 ‘찐 형사’ 면모를 아낌없이 보여주고 있는 이학주. 이제 막바지를 향해 달려 가고 있는 ‘사생활’에서 끝까지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 지 안방극장의 기대와 관심이 남다르다.

한편, 이학주가 출연하는 JTBC ‘사생활’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