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전기차 검사기술 개발’…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 출범

김천혁신도시에…자동차산업 종사자 전문성 향상·신산업 일자리 창출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자율자동차·전기자동차 등 첨단자동차의 운행안전 확보를 위한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KAVIC)를 18일 본격 출범한다고 밝혔다.

5년 전 6000여 대에 불과했던 전기차가 현재 12만 대로 급증하고 차량 스스로 차선 변경과 추월 등이 가능한 첨단안전장치를 장착한 자동차가 늘어남에 따라 이러한 전기·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첨단자동차의 주행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자동차검사의 역할이 한층 중요해졌다.


▲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 전경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 2017년부터 약 230억 원을 투입, 김천혁신도시 내에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 구축사업’을 추진해왔다.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는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운영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올해 초 공단내 검사연구전략처, 첨단안전연구처, 첨단기술개발처, 첨단기술진단팀 등 센터 운영조직(3처 1팀 정원 26명)도 신설한 바 있다.

현재 센터에서는 ‘첨단안전장치 검사기술 연구 R&D‘ 및 ‘수소버스 검사기술 연구 R&D’를 수행하고 있다.

향후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는 차세대 교통환경 변화에 대응, 자동차검사 및 안전정책의 효율적 업무수행을 위해 첨단자동차의 운행단계 안전 확보를 위한 검사기술을 체계적으로 개발 및 보급하고 첨단자동차 전문인력 양성프로그램의 개발 및 교육을 통해 자동차산업 종사자의 전문성 향상과 신산업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올해 초 세계 최초로 부분자율주행차(레벨3) 안전기준을 도입, 7월부터는 자동차로유지기능이 탑재된 자율차의 출시 판매가 가능하게 되었고 지난해에는 우리나라가 UN 자문기구인 국제자동차검사위원회(CITA) 아시아 의장국으로 임명돼 해외 공동연구를 계획하고 있는 만큼, 자동차 검사기술의 세계 선도를 위한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교통부 윤진환 자동차관리관은 “전기·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첨단차 보급 확대에 발맞춰 안전한 운행환경 조성을 위해 검사기술 개발·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검사제도와 기준의 국제표준화를 위해서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가 핵심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