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우의 수’ 옹성우, 신예은 이별 통보에 ‘애절 감성’ 폭발시켰다!


옹성우의 가슴 아픈 이별 연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어제(14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 극본 조승희, 제작 JTBC스튜디오•콘텐츠지음) 14회에서 옹성우는 장거리 연애 끝에 결국 이별을 통보받는 ‘이수’의 이야기를 그리며 헤어짐의 아픔을 전달했다.

앞선 방송에서 우연(신예은)과 함께 여행을 떠나기로 했던 수는 여행을 준비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그는 데이트 중 우연이 자신들의 이별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자 “내기할까? 먼저 헤어지자고 하는 사람이 소원 들어주기”라며 가볍게 웃어넘기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수는 여행을 떠나기 전 우연의 부모님에게 정식 인사를 드리기로 했다. 이에 수는 어머니 원정(김희정)과 아버지 영환(안내상)의 도움을 받아 우연의 부모님께 드릴 선물을 준비하며 오랜만에 다정한 시간을 보냈다. 쇼핑을 마친 수는 “엄마 아빠 안 미워하려고. 이제 나 예뻐해 줄 사람 있거든”이라며 어린 시절 자신에게 아픈 기억을 안긴 부모를 용서하기도 했다.

이후 우연의 부모님을 만나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가던 수는 돌연 우연으로부터 같이 떠나지 않겠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듣게 됐다. 드라마에 캘리그라피스트로 참여할 기회를 얻은 우연이 꿈을 위해 수와 함께하는 여행을 포기한 것. 우연을 두고 떠나게 된 수의 마음은 한없이 무겁고 착잡했지만 떠나기 직전까지 우연을 껴안고 “사랑해 경우연”이라고 말하는 수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감동케 했다.

하지만 이후 수와 우연의 장거리 연애는 순탄하지 않았다. 우연은 시간이 갈수록 커지는 그리움과 외로움에 떠난 수를 원망하게 됐다. 결국 우연은 수에게 이별을 고했고, 수는 힘들어하는 우연을 달래며 담담하게 이별을 받아들였다. 1년 뒤 한국으로 돌아온 수는 우연의 공방에 찾아갔다. 둘 사이에 흐르는 어색한 기류를 깨고 수가 먼저 우연에게 다가서며 이들의 관계가 끝나지 않았음을 암시했다. 이 가운데 이날의 에필로그에는 우연의 이별 통보를 받은 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헤어지고 싶지 않은 자신의 속마음을 누른 채, 눈물만 흘리는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동안 아낌없이 사랑을 표현하며 연애하는 이수의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설렘을 안겼던 옹성우는 전개가 거듭되며 권태를 느끼는 연인을 바라볼 수밖에 없는 캐릭터의 상황에 몰입해 보는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특히 사랑했던 연인과 1년 만에 재회하는 장면에서는 처연한 눈빛을 선보이며 물오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작품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이렇듯 옹성우는 달달한 연애부터 가슴 저릿한 이별까지 ‘청춘 로맨스’ 특유의 분위기를 밀도 높은 감정 연기로 표현해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회를 거듭할수록 ‘이수’와 혼연일체 돼 캐릭터의 공감을 끌어올리고 있다는 평. 드라마의 결말에 더욱 기대를 모으게 만들고 있다.

한편, 옹성우가 출연하는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는 매주 금, 토 밤 11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