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현, 백상 수상 후 더욱 되새기게 된 '초심'

"초심을 잃지 않겠습니다."


문자 메시지 소개글에 '초심'이라고 적어둔다는 배우 이도현(26). 좋은 일이 있거나 혹은 그렇지 않을 때, 초심이라는 단어를 떠올리며 크게 동요하지 않기 위해서다. 지난해 방영된 JTBC 드라마 '18어게인'으로 눈에 띄는 성장을 보여준 데 힘입어 데뷔 4년 만에 57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남자 신인 연기상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지만 마음가짐과 태도는 수상 전과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

시상식 이후 두 달 만에 만난 이도현은 이름이 새겨진 트로피를 들고 "매사에 최선을 다해야하는 사람이다. 최선을 다하는 데 힘을 주신 분들 덕분에 받은 상이라고 생각한다. 수상 소감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지금 이 순간에 취하지 않고 더 열심히 노력하고, 준비 철저히 해서 좋은 연기 보여드리겠다"며 담담하게 말했다.

-수상 영상을 다시 보니 어떤 느낌이 드나.

"평소 매사에 최선을 다해 살자, 후회를 덜하며 살자는 마인드를 가지고 있다. 다시 저 때로 돌아가도 잘 못할 것 같다. 뭔가 거짓스러운 모습이 나올 것 같기도 하다. 그냥 저게 최선이었던 것 같다."

-수상자로 호명됐을 때 어땠나.

"사실 신인상이 첫 시상 순서인 줄 몰랐고 축하무대를 빛내러 간 자리였기 때문에 후보자 좌석에 착석하기 전까지 노래 연습만 하다가 들어갔다. 아버지께서 시상식 전에 혹시라도 상을 탈 수도 있으니 수상소감을 준비하라고 했는데 막상 컴퓨터를 켜(서 쟁쟁한 후보를 확인하)니 뭔가 김칫국을 마시는 느낌이 들더라. 그래서 그냥 끄고 잤다. 다른 후보들이 너무 잘했고 이 자리에 있는 것만으로도 너무 기뻤기에 호명이 되기 전까지 상상도 하지 못했다. 너무 당황해서 우왕좌왕했다. 평소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감독님들이 다 있었다. 그런 자리에서 내가 주목을 받는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었다."


-가족들의 반응은.

"어머니가 신인상 후보들의 5분할 때부터 영상을 찍었다. 약간 고슴도치 아들이다. 어머니는 내가 누구보다 멋진 아들이라고 생각해서 후보들이 나올 때마다 편애 리액션을 하더라. 그 영상을 보니 너무 웃겼다. 사실 축하무대만 하러 가는 거니까 큰 기대하지 말라고 했는데 너무 좋아했다. 그날 시상식이 끝난 직후 ('오월의 청춘') 촬영을 하러 갔다. 그날 하루만큼은 즐기고 싶었는데 기쁨을 마음껏 만끽하지 못한 점이 아쉽다."


-백상 수상 이전과 이후, 달라진 점이 있다면.

"크게 변화하려고 하지 않고 흘러가는 방향에 맞춰 살려고 한다. 아버지, 어머니가 상을 탔는데 기쁘지도 않냐고 하더라. 물론 나 역시 기쁘다. 하지만 속으로만 좋아한다. 순간 겉으로 표현하게 되면 거만해질 것 같아서 항상 그 점을 경계한다. 초심을 지키며 살아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SNS 대화명도 '초심'이다."

-이번 백상예술대상에서 최백호씨와 축하무대도 꾸몄다.

"최백호 선생님의 배려로 리허설을 많이 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박자를 너무 못 맞췄더라. 끝나고 '축하무대 잘 봤다', '잘하더라'라고 하길래 별 탈 없이 잘 끝났나 보다 했는데 아니더라. 아주 큰 탈이 있었던 걸 봤다. 일생일대 기회라고 생각해서 선 무대였는데, 그야말로 인생 최대 고비이자 기회였던 자리였다."

-드라마 '오월의 청춘'을 통해 정통 멜로에도 처음 도전했다. 작품에서 배우 고민시와 절절한 러브라인을 그리며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촬영을 하면서 감정이 더 깊어졌다. 배우들, 감독님, 스태프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깊어져 뭔가 준비를 해가지 않아도 상대 배우를 바라보면 그 감정이 자연스럽게 나왔다. 현장에서 대본을 보며 준비했던 리액션이 아닌 다른 연기가 나오니 하면 할수록 연기의 맛을 느끼게 됐다. 다 같이 합을 맞춰 감정신에 들어가 즐기면서 할 수 있었다. 물론 그렇기 때문에 작품이 끝난 후 빠져나오기 쉽지 않았지만 지금은 다 빠져나왔다."

-요즘 주요 관심사는.

"올해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인 차기작 tvN 새 드라마 '멜랑꼴리아'다. 특혜 비리의 온상인 사립고를 배경으로 수학 교사와 수학 천재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수학과 관련한 책, 다큐멘터리들을 보고 있다. 수학 얘기다 보니 수학 문제를 풀거나 수학 기호를 쓸 때 어색해 보이지 않기 위해 연구 중이다. 사실 과거 학창 시절 '수포자'(수학포기자)였다. 다시 어렵게 수학을 시작했는데 연구하다 보니 그 안에 수학자들만의 세계관이 있더라. 그 세계관이 우리 인생과 비슷하고 신기한 것들이 많아 재밌게 연구하고 있다. 평소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이라 처음에 말도 잘 못하고 그러는데 임수정 선배님이 편하게 적응할 수 있도록 배려를 해줬다. 그래서 좀 많이 편해진 상태다. 촬영이 기대된다.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

-데뷔 4년 만에 초고속 성장 중이다.

"2018년도쯤 '이 해는 나의 해로 만들겠다'는 좌우명을 가지고 산 적이 있다. 그런데 그런 마인드와 기대를 가지고 살아가다 보니 그 기대에 충족되지 않았을 때 오는 좌절이 너무 크더라. 그래서 그 뒤부터는 기대감보다 내게 주어지는 것에 최선을 다하자는 마인드로 바뀌었다. 이런 상도 내가 실력이 좋아서 받는 게 아니라 모두의 힘이 잘 합쳐서 대표로 받았다고 생각한다. 더 조심하라는 의미로 다가온다."

-만약 타임머신이 있다면 어느 때로 가고 싶나.

"미래다. 멋있게 잘 늙고 싶다. 신하균 선배님의 주름을 보면 너무 멋있지 않나. 주변에 멋있게 잘 늙은 형들을 보면 그 모습 자체가 멋있고 부럽다. 나의 30대 중후반의 모습이 궁금하다."

-앞으로의 목표는.

"이제 20대가 3년 남았는데 작품을 쉬지 않고 하고 싶다. 내년에 영화로도 인사를 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 영화에도 도전하고 싶다. 훗날 송강호, 이병헌 선배님처럼 대중에게 신뢰감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