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5G 제품개발 돕는다…구미에 테스트베드 개소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G 단말기 관련 중소기업의 기술개발과 제품 출시에 필요한 시험·검증을 지원하기 위해 구미전자정보기술원(GERI)에 ‘5G 단말기 테스트베드’를 개소했다고 13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구미시는 글로벌 수준의 5G 단말기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기 위해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국비 128억원, 지방비 70억원 등 모두 198억을 투입해 이동통신사 상용망 수준의 시험·검증 인프라를 단계적으로 구축하고 있다.

이번에 문을 연 5G 단말기 테스트베드는 국내 제조사가 개발한 단말기의 기능 및 성능을 검증하고 국내 및 글로벌 주파수 대역에 맞는 5G 서비스 플랫폼 및 기지국을 통해 상호연동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지를 확인하는 시험을 지원하게 된다.

이와 함께 구미전자정보기술원에서 지난해에 이미 구축한 웨어러블 디바이스 상용화지원센터와 연계해 중소·스타트업의 스마트 디바이스 개발을 전주기(기획→개발→시험검증→출시)로 지원한다.

또 기간이 오래 걸리고 소요비용이 많이 발생하는 통신사 망연동 시험 전 단말기 오류를 개선할 수 있도록 전문가 사전 컨설팅 무료 제공과 개발업체-전문인력간 1대 1매칭을 통해 기업 애로기술 해결 지원에도 나선다.

과기정통부는 5G 단말기 테스트베드 개소로 지역 중소기업이 해외에 나가지 않고 국내에서 상용망 연동시험이 가능하게 돼 기업들의 체류비용 절감, 제품개발 기간 단축, 시험비용 절감 등의 효과가 발생해 단말기 제조산업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모바일 디바이스 산업은 ICT 신기술과 융합되면서 부가가치가 급성장하는 분야로 디바이스 개발에 있어서 이동통신망연동 시험은 필수적인 인프라”라며 “구미시에 구축된 5G 테스트베드를 통해 지역 중소·벤처기업의 5G 디바이스 개발을 위한 지원이 더욱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