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부터 20년간 카타르산 천연가스 연 200만톤 신규 도입

정부가 2025년부터 연간 200만톤 규모의 카타르산 액화천연가스(LNG)를 신규 도입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향후 20년간 연료 비용으로 10억 달러 규모를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12일 카타르 도하에서 카타르 석유공사와 2025년부터 2044년까지 연 200만톤의 액화천연가스 공급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장기 도입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계약한 물량은 2019년 기준 발전 및 도시가스용 연간 수요량 3359만톤 대비 5.9%에 해당하는 규모다.

한국가스공사는 카타르와 장기계약을 통해 연간 약 900만톤 규모의 액화천연가스를 도입하고 있으며, 2024년에 약 490만톤 규모의 장기계약이 종료될 예정이다.

산업부는 한국가스공사가 신청한 카타르와 신규 액화천연가스 장기 도입계약에 대해 수급 필요성과 가격 적정성 등의 요건을 검토해 이달 초 승인했다.  

이번 장기 도입계약은 경쟁력 있는 가격조건뿐만 아니라 도입 유연성 등 유리한 계약조건도 확보한 것으로 평가돼 국내 천연가스 수급 안정과 요금 인하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이번 계약가격은 한국가스공사가 현재 체결하고 있는 장기계약 중에서 가장 저렴할 뿐만 아니라, 최근 국제 액화천연가스 시장가격 고려 때도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국내 천연가스 도입비용을 절감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한국가스공사는 지난해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국제 천연가스 시황 변화를 적극 활용해 2019년도에 카타르측과 실무 합의한 가격조건을 개선해 기존 합의 가격 대비 도입기간인 20년간 약 10억 달러 내외의 도입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장기 액화천연가스 도입계약의 경직성을 완화하기 위해 구매자 증량권 및 감량권, 구매자 취소권 등 도입 유연성을 확보해 천연가스 수요변동에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법민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관은 “이번 카타르와의 신규 장기계약은 액화천연가스 발전 확대, 수소 경제 등에 따라 국내 천연가스 수요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가격경쟁력이 높은 천연가스를 안정적으로 확보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계약을 계기로 천연가스 분야뿐만 아니라 조선, 플랜트 등 양국간 협력 관계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