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판사’ 문동혁, 지성 덫에 걸렸다…‘상습 폭행’ 입증되나? 예측불허 충격 반전


배우 문동혁이 ‘악마판사’에서 안하무인 재벌 2세 ‘이영민’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극본 문유석/연출 최정규/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앤뉴) 3회에서는 문동혁이 강요한(지성 분)의 라이브 법정 쇼 피고인으로 소환, 그간 약자에 대한 갑질과 폭행을 반복해오는 과정이 그려졌다.

앞서 이영민은 법무부 장관인 엄마 차경희(장영남 분)의 권력을 방패 삼아 약자에게 죄의식 없이 갑질과 횡포를 일삼는 모습으로 시청자에게 충격을 안겼다. 그런 이영민의 폭주를 막듯 강요한은 두 번째 시범 재판인 식당 종업원 폭행 사건의 피고인으로 이영민을 소환했다. 이에 소식을 접한 이영민은 불안에 떨며 자신에게 계획적으로 접근해 온 강요한의 의도를 의심했다. 그러나 이내 곧 자기 뺨을 내리치는 차경희 앞에서 두려움이 엄습한 듯 어린아이처럼 겁에 질린 약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법정에서 줄곧 불성실하고 의기양양한 태도를 일관했던 이영민에게 강요한은 ‘단순 폭행’이 아닌 ‘상습 폭행’을 주장했다. 피해자들이 실시간 라이브로 그간 이영민이 저질렀던 극악무도한 만행을 제보하기 시작했고, 이영민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극의 말미, 공소장 변경을 통해 재판이 재개될 것이 예고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 갑질 재벌 이영민의 결말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더해졌다.

문동혁은 무차별적인 폭행과 폭언을 일삼는 안하무인 재벌 2세 연기를 완벽 소화하며 ‘악마판사’ 내 갑질 재벌로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특히 약자 앞에선 가감 없이 잔혹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강자 앞에선 떨리는 눈빛과 말투, 목소리까지 한없이 누그러지는 재벌 2세의 ‘강약약강’ 면모를 실감 나게 표현하며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였다.

한편 문동혁이 출연하는 tvN ‘악마판사’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