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유치원 돌봄은 운영... 수도권 학교 방학 전까지 원격수업

오는 12일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따라 수도권 지역의 학교도 14일부터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서울·경기·인천의 유치원과 초·중·고·특수학교는 4단계 거리두기에 따라 여름방학 이전까지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어 “거리두기 4단계 격상은 12일부터 적용이 되지만, 학교는 학사일정을 위한 준비기간과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유예기간을 두도록 해 오는 14일 본격 적용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돌봄이나 기초학력 지원 필요 학생, 중도 입국 학생 등에 대한 소규모 지도와 특수학교 및 특수학급 학생에 대한 1:1 또는 1:2 대면지도는 가능하도록 해서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 부총리는 중대본 정례브리핑에 앞서 9일 오전 수도권 지역 교육감들과 긴급 회의를 열어 확진자 증가추세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고, 이어 방역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거리두기 개편안에 따라 수도권 지역 학교의 전면 원격수업 전환을 결정했다.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9일 수도권 지역 교육감들과의 긴급 회의에서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이번 수도권 학교 원격수업은 거리두기 4단계 적용기간이 12일부터 시작되지만 학사운영 조정에 필요한 준비기간 등을 고려해 14일부터 본격 적용한다. 다만, 지역과 학교 여건에 따라 12일부터 선제적 조치도 할 수 있다.

원격수업 운영기간은 상당수 학교가 7월 중순 이후 여름방학을 시작하고 중·고등학교의 학기말 평가 일정이 대부분 마무리된 점을 고려할 때 최대 2주간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원격수업 시에도 돌봄과 기초학력 지원 필요 학생 및 특수학교·학급 학생 등에 대한 소규모 대면지도 등은 가능하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남은 1~2주의 기간 동안 원격수업을 통한 내실 있는 교육과정 운영이 가능하도록 공공학습관리시스템(LMS : e학습터·EBS온라인클래스)을 점검한다.

또한 원격수업 기간 중 학부모 돌봄 부담 최소화를 위해 긴급 돌봄에 준하는 초등 돌봄을 운영하고, 유치원의 경우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돌봄이 꼭 필요한 유아를 대상으로 방과후 과정(돌봄)을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원격수업 운영 기간에도 불가피한 경우 학년별 시간·동선 분리 등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전제로 등교를 허용하는데, 학기말 평가가 진행 중이거나 실시 예정인 학교는 제한적으로 등교해 평가를 실시할 수 있다.

학기말 평가 이후 성적 확인과 오는 19일부터 시작되는 고3 학생의 백신 접종과 관련한 유의사항 사전 교육 또한 등교를 통해 실시할 수 있다.

유 부총리는 “최근 수도권 중심의 감염 확산으로 학생과 학부모, 선생님들의 걱정과 우려가 크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교육부에서도 총력을 다해 우리 학생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거리두기 4단계의 선제적 방역조치를 계기로 2학기 시작까지 남은 40여 일의 기간 동안 현재의 지역 감염 유행을 차단함과 동시에 전 교직원과 학원 종사자에 대한 백신접종 등 학교 방역 강화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