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우 피해 익산·진도에 가전제품 무상수리 긴급지원


이번 장마철 집중호우로 주택과 상가 515동이 침수되는 등 많은 피해가 발생한 전북 익산시와 전남 진도군에 가전제품 무상수리가 긴급 지원된다.

행정안전부는 9일부터 전북 익산(매일시장 주차장)과 전남 진도(조금시장) 현장에 수리 서비스 장소를 마련해 ‘가전 3사 합동무상수리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가전제품 무상수리는 지난 6일 삼성전자, LG전자, 위니아딤채·위니아전자 등 가전 3사와 ‘자연재난 피해지역 가전제품 무상수리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에 따른 것으로 이번이 첫 시행 사례다.

가전 3사 합동무상수리팀은 9일부터 오는 16일까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단, 토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운영하고 일요일은 쉰다.

피해 가전제품에 대한 점검 및 수리는 기본적으로 무상이며, 일부 핵심 부품만 부품료 50∼100% 등을 적용해 유상으로 진행한다. 또한 대형 가전은 직접 방문해 수리하고, 소형 가전은 제품을 가지고 방문하면 된다.

이에 따라 전북 익산시와 전남 진도군 거주민 중 이번 호우로 가전제품 침수 피해를 입었을 경우 해당지역에서 운영되는 합동무상수리팀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한 다른 지역에서 가전제품 수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은 가전 3사 지역별 개별 서비스센터를 통해서도 제조사별 순회 무상수리를 받을 수 있다.

한편 행안부는 합동무상수리팀이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함께 시설·물품·장소 등을 지원하고 가전 3사는 전담 인력 42명을 투입하며 장비 30여대를 합동무상수리팀에 파견한다.

아울러 많은 시민들이 무상수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행안부·지자체와 가전 3사는 합동무상수리팀의 운영기간, 장소 등을 홈페이지, SNS, 제조사별 서비스센터 등을 통해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김희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이번 호우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의 신속한 회복을 위해 가전 3사와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합동무상수리팀을 본격 가동한다”면서 “이번에 처음 가동되는 가전제품 합동무상수리팀이 피해 국민이 일상으로 돌아가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