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귀농·귀촌 실태 등 14종 데이터 추가 개방

농림축산식품부는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귀농·귀촌 실태를 포함한 농식품 분야 공공데이터 14종을 추가 개방한다고 8일 밝혔다.

개방 대상 데이터는 귀농·귀촌 실태조사, 모돈(어미 돼지) 이력제, 공익직불 지급 현황, 가축 방역 관리 현황 등 14종이다.


농식품부는 공공데이터의 민간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농식품 공공데이터 포털 누리집(data.mafra.go.kr)’을 운영 중으로 실시간 도매시장경락가격과 안심식당 등 527종 데이터를 개방하고 있다.

최근 데이터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산업군의 성장과 국민의 데이터 개방 요구가 점차 높아지면서 농식품부는 다양한 서비스 창출 등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핵심 데이터를 찾아 국민이 이용하기 쉽도록 정비 후 단계적으로 개방할 계획이다.

앞서 올해 상반기 소 이력제 데이터와 5대 채소(배추·무·말린 고추·마늘·양파)의 관측 실측 데이터를 개방했으며 내년 상반기까지 농업·농촌, 축산·방역, 식품·유통 등 5개 분야 14종의 데이터를 공개한다.

신규 개방 데이터는 ‘농식품 공공데이터 포털 누리집(data.mafra.go.kr)’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며 기존 개방 중인 데이터 527종과 함께 목적에 상관없이 누구든지 자유롭게 활용이 가능하다.

새롭게 개방될 모돈(어미돼지)이력제, 난각(계란껍질) 표시 정보, 축산물 실시간 경매데이터 등은 이미 개방된 소이력제 데이터와 함께 축산물의 자율적 수급관리 및 안전성 확보 등에 도움을 줄 것으로 농식품부는 예상하고 있다.

또 축산농장의 허가·이력 정보와 가축질병 발생현황 및 야생조류에서 검출된 바이러스 관련 정보, 소독시설 방문차량 정보 등도 가축방역 시스템의 효율성을 높이고 관련 연구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공공데이터를 한곳에 모아 체계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연말까지 ‘농식품 공공데이터 포털’의 사용자 편의성을 높이고 성능을 개선하기로 했다.

한눈에 개방 중인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도록 데이터 지도를 제공하는 한편 검색 기능을 강화하고 이용 건수가 많은 데이터를 중심으로 고도화된 시각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빅데이터 분석 방법을 몰라 어려움을 겪는 수요자들을 대상으로 고도화된 맞춤형 분석 서비스도 제공한다. 수요자가 온라인으로 빅데이터 분석 신청서를 제출하면 농업 관련 대학, 연구소 등 전문가들과 협력해 수요자가 원하는 맞춤형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한다.

윤원습 농식품부 정책기획관은 “앞으로 개방할 공공데이터가 민간의 새로운 서비스 연구·개발 등으로 이어져 농식품 분야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수요자의 관점에서 보유데이터를 보다 적극적으로 개방하고 국민이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