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74세 고령층 예약율 77% 돌파

70~74세 예약율은 80%를 넘었으며, 사전예약은 오늘(6.3일)까지 가능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이하 추진단)은 6월 3일 0시 기준으로 60세 이상 어르신 등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자가 총 736만여 명으로 예약률 77.7%라고 밝혔다.

70세 이상 74세의 경우 예약률 80%를 넘어 80.7%로,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은 오늘(6월 3일)까지 가능하다.



오늘까지 예약을 못 하신 60세 이상 어르신들은 코로나19 예방접종을 하고 있는 의료기관을 직접 방문 또는 전화하여 잔량이 남아있는 경우에 한하여 접종이 가능하다. 이후에는 전 국민 접종이 완료된 후 접종기회를 다시 얻으실 수 있다.


내일(6월 4일)부터 의료기관에서 잔여백신이 발생하면, 의료기관이 개별적으로 희망자를 접수받아 예비명단으로 접종대상자를 관리하는 방식보다는 의료기관이 예방접종시스템에 당일 잔여 백신량을 등록하여 사회관계망서비스(카카오, 네이버 앱)를 통해 공개하고 희망자가 선택하여 당일 예약하도록 하는 방식 중심으로 운영된다.

이는 잔여백신 발생과 접종 희망자의 연계를 효율적으로 운영하여 의료기관과 접종 희망자의 편의를 높이기 위한 것이며, 이러한 앱을 활용한 잔여백신 당일 예약(또는 알림신청)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30세 이상이면 가능하다.

다만, 앱을 이용하기 어려운 60세 이상 연령층은 기존 방식과 같이 예외적으로 의료기관에 전화로 예비명단에 이름을 등록하여 잔여백신 발생 시 접종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6월 3일, 개별 계약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5.3만 회분이 공급되었으며 6월 4일에는 상반기 마지막 물량인 87.7만 회분이 공급될 예정이다.

당초 5월 14일부터 6월 첫째 주까지 총 723만 회분이 공급될 계획이었으나 출하과정에서 1만 회분이 늘어나서 724만 회분이 최종 공급된다. 이로써 개별 계약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5~6월 도입을 차질 없이 완료하게 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어떤 백신을 접종받더라도 돌파감염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예방접종 이후에도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충분한 환기 등 방역 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하였다.


또한, 국내 발생률은 외국에 비해서는 낮은 상황으로 매우 드물게 확인되고 있으며, 입증된 예방접종의 효과를 고려할 때 예방접종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이익은 여전히 크다고 강조하였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