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얀센 백신 100만명분 제공… 美 “당초 약속 두배 분량”

이번 주 내 도착 예정…군 관계자·예비군·민방위 대원 중심으로 접종
김 총리 “한미동맹 굳건함 보여준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정부에 감사”


미국이 얀센사의 코로나19 백신 100만명 분을 한국에 제공했다고 정부가 30일 밝혔다.

당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2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원을 약속한 55만명 분의 두 배에 달하는 물량이며, 이번 주 내에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은 소식을 전한 뒤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준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정부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우리 군용기가 직접 미국에서 공수해 와 군 관련자와 예비군, 민방위 대원 중심으로 접종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대상·일정 등 접종계획은 중대본 직후에 질병관리청장이 국민 여러분께 보고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얀센 백신은 이미 미군을 포함해서 미국인 1000만여명이 접종을 받았다”면서 “우리나라도 지난 4월 얀센 백신의 사용을 허가했고, 국내 도입 즉시 접종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또 “이 백신은 한 번만 접종하면 되고, 특히 남아공 변이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다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총리는 백신 접종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일상 회복을 향한 발걸음이 점차 빨라지고 있다. 이제 전체 국민 열 분 중 한 분이 1차 접종을 마쳤다”며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 정부를 믿고, 사전예약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