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24’에서 내가 받을 수 있는 국가보조금 한번에 확인


# A씨는 노인일자리 사업에 참여하던 중 ‘보조금24’를 알게 되어 자신이 공연관람, 도서구매, 국내여행 숙박과 체육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통합문화이용권 대상자’라는 것을 확인했다. 그동안 놓쳤던 혜택을 보조금24가 챙겨주면서 앞으로 놓칠 일은 없겠다.

내가 받을 수 있는 국가보조금을 ‘정부24’에 접속해 한 번에 확인하고 신청할 수 있는 ‘보조금24’ 서비스가 28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행정안전부는 중앙부처가 제공하는 양육수당, 에너지바우처, 청년우대형청약통장 등 305개의 서비스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보조금24’ 서비스가 전국적으로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에 보조금24에서는 개인의 연령과 가구특성, 복지대상 자격정보를 연계해 맞춤형으로 혜택정보를 안내한다. 지원 형태별로는 현금지원 171개, 의료지원·일자리·돌봄 등의 서비스 84개, 이용권 27개, 현물지원 23개 순이다.

보조금24는 정부24(http://www.gov.kr)에 로그인 후 보조금24 이용동의를 거치면 국가로부터 받을 수 있는 혜택과 함께 14세 미만 자녀가 받을 수 있는 혜택을 확인할 수 있다.

이로서 그동안 기관에서 제공하는 보조금을 확인하기 위해 부처별 누리집에 접속하거나 관공서를 방문했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보조금 신청방법을 모르거나 보조금 대상자인데도 몰라서 못 받는 경우도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한편 행안부는 그동안 정식 개통에 앞서 13개 지자체 주민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운영해 보조금24의 보완사항을 사전에 점검해왔다.

특히 시범운영 기간동안 “내가 받을 혜택이 무엇이고 어떤 구비서류를 준비해 어디에서 신청하는지를 쉽고 편리하게 알 수 있어 고맙다”는 인사가 이어졌던 만큼 앞으로도 더 많은 국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안부는 이번 중앙부처 서비스를 시작으로 올 연말에는 6000여 개의 지자체 서비스를, 내년에는 공공기관과 민간단체 서비스까지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본인뿐 아니라 가족들의 혜택도 포함해 연로하신 부모님을 위해 혜택을 놓치는 일이 없도록 준비할 예정이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국가보조금은 국민이 마땅히 누려야 하는 권리로, 당연히 받을 수 있음에도 어디에서 신청하는지, 혹은 대상자인지 몰라서 받지 못하던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어 “올해 하반기에 지자체 서비스 확대에 이어 내년에 공공기관까지 대상을 확대해 보조금24 서비스가 국민들에게 찾아가는 지원으로 더 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