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약자의 창업지원 위해 희망상가 384호 공급

전국 84개 단지에서 총 384호 공급, 저렴한 임대료와 배후수요 확보
청년․경력단절여성 등 사회적 약자에게 장기간 안정적인 창업공간 제공


LH는 사회적 약자의 일자리창출과 둥지내몰림 방지를 위해, 올해 LH 임대단지 내 희망상가 384호를 공급한다고 31일(수) 밝혔다.

‘LH 희망상가’는 청년·경력단절여성·사회적기업·영세소상공인 등 사회적 약자에게 시세 이하로 장기간 창업공간을 제공해 사회적 가치 창출과 안정적인 소득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LH는 지난 ‘17년 서울가좌 행복주택 내 임대상가 6호 공급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전국에 희망상가 618호를 공급했으며, 저렴한 입대료와 풍부한 배후수요(입주민)를 바탕으로 창업 희망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올해는 남양주별내 A-24BL 등 전국의 임대주택 84개 단지에서 총 384호의 희망상가를 공급할 예정이다. 

임대조건은, 청년·경력단절여성·사회적기업에게는 시세의 50% 수준(공공지원형Ⅰ), 영세소상공인에게는 시세의 80% 수준(공공지원형Ⅱ), 기타 실수요자에게 공급하는 유형(일반형)은 낙찰금액으로 공급하며, 공공지원 유형(Ⅰ·Ⅱ)은 창업(사업)아이템 등을 고려해 대상자를 선정한다.

임대차 계약기간은 2년이며, 입점자격 상실 등 계약해지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 2년 단위로 최대 10년까지 계약유지 가능하며, 재계약시 물가상승률 등을 고려해 5% 범위 내에서 인상률이 결정된다.

공급일정 등 신청관련 자세한 사항은 LH 청약센터(https://apply.lh.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당월 공급물량은 매월 첫째 주 금요일 청약센터에[상가-분양·임대정보] 게시될 예정이다. 

한편, LH는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 등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고자 일정기간(’20.3.1~’21.6.30) 임대상가 월 임대료의 25%를 할인**하는 등 동반성장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