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차량 렌트·리스 10개사 100% 무공해차로 전환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 선언식…수송부문 탄소중립 실현

환경부와 10개 자동차 렌트·리스업체가 수송부문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기업 보유차량을 2030년까지 무공해차(전기·수소차)로 100% 전환할 것을 공개적으로 선언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25일 서울 상암 문화비축기지에서 그린카, 더케이오토모티브, 롯데렌탈, 선경엔씨에스렌트카, 쏘카, 에스케이(SK)렌터카, 제이카, 피플카, 화성렌트카, 현대캐피탈 등 10개 자동차 렌트·리스업체, 한국자동차환경협회와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 선언식을 열었다.

▲ 김효정 환경부 대기미래전략과장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은 민간기업이 보유하거나 임차한 차량을 2030년까지 100% 무공해차(전기차·수소차)로 전환할 것을 공개적으로 선언하는 프로젝트 사업이다.


사업은 그린뉴딜 대표과제인 ‘친환경 미래차 보급’과 수송부문 탄소중립의 차질없는 이행을 위해 민간기업의 자발적 무공해차 전환을 유도·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환경부는 대부분의 공공기관과 기업들이 차량을 임차해 운영하고 있는 점을 고려, 무공해차 대규모 전환 수요를 창출하는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 선언 행사의 첫 번째 주자로 차량 렌트·리스업계를 선정했다.

이번 선언식에 참여한 10개 자동차 렌트·리스업체의 보유 차량은 전체 렌트업계 차량의 75% 수준인 약 69만 7000여대이며 이 중 무공해차는 약 1.7%(1만 1000대)를 차지한다.

10개 사는 올해 약 1만여대의 무공해차를 새로 구매하고 보유 중인 약 6000여대의 내연기관차를 처분할 예정이다.

아울러 무공해차 비율을 단계적으로 늘려 2025년 23만대, 2028년 63만대, 2030년까지 99만대(누적)의 무공해차를 구매, 2030년에 100% 전환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이는 2030년 정부 보급목표의 25.7%에 달하는 실적이라는 것이 환경부의 설명이다.

환경부는 참여기업에게 전기차·수소차 구매 시 보조금을 우선 배정하고 사업장에 충전기반시설(인프라)을 설치하는 등 다각도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법인·기관 대상으로 보조금 지원 물량을 별도로 40% 배정하고 구매보조금 신청 시 참여기업에게 우선순위를 부여할 방침이다.

환경부는 이번 선언식을 시작으로 올해 4월부터 제조·금융·물류·운수 등 업종별로 공동선언식을 연이어 개최할 예정이다.

아울러 더욱 많은 기업들이 ‘2030 무공해차 전환 100’ 선언에 동참할 수 있도록 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다양한 지원과 협력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수송부문 탄소중립의 실현을 위해서는 민간 기업의 자발적인 무공해차 전환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이 민간의 자발적인 무공해차 전환을 활성화하는 민·관 협업의 새로운 본보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