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우수관리 인증 농가 지난해보다 14% 증가

정부가 국민들의 먹거리 안전을 위해 올해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 농가 수를 지난해보다 14%가량 확대하기로 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은 국민에게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하도록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GAP 농산물 생산·유통 기반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농산물우수관리(GAP, Good Agricultural Practices) 제도는 농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환경을 보전하기 위해 농산물의 생산, 수확 후 관리, 유통 등 각 단계에서 농업환경과 농산물에 잔류할 수 있는 유기오염물질이나 유해생물과 같은 위해 요소를 적절하게 관리하는 제도다.



국민들의 먹거리 안전에 대한 인식과 관심이 높아지면서 지난 2006년 GAP 인증제도 도입 이후 GAP 생산과 유통기반이 확대되고 국민들의 GAP 인증에 대한 신뢰도도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GAP 인증농가는 2019년(9만 9000가구) 대비 15.4% 증가한 11만 4000가구로 전체 농가(100만 7000가구)의 11.3%를 차지했다.

GAP 관리시설은 890곳으로 2019년(817곳) 대비 8.9% 증가했다. GAP 관리시설은 GAP 농산물의 위생적인 수확 후 관리(절단·세척·박피·건조 등)를 위한 시설로 지난해 말 미곡종합처리장(RPC) 186곳,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 362곳, 기타 수확 후 관리시설 342곳 등을 지정·운영하고 있다.

GAP농산물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도는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2019년(70.5%)대비 8.2%p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GAP 친환경인증 농산물 생산 증가 등의 영향으로 국내 농약 사용량은 지속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농약 사용량은 2019년 16만 7000톤으로 2006년 24만 1000톤 대비 30.7% 감소했고 농경지 단위면적(ha)당 농약 사용량도 2019년 10.2kg으로 2006년 12.9kg 대비 20.9% 감소했다.

농관원에서는 2021년 GAP인증 농가는 13만가구(14%p↑), GAP인증 농경지는 14만 5000ha(14%p↑), GAP 관리시설은 900곳(1.1%p↑)을 구축할 방침이다.

또 생산기반 확대를 위해 GAP 인증 기준 등을 보완하고 GAP 인증 농산물에 대한 안전성 관리를 강화한다.

GAP인증 농가 및 관리시설 확대를 위해 농가 등을 대상으로 GAP 인증 컨설팅을 확대하고 GAP 인증 전문가를 육성한다.

아울러 유통기반 확대 및 소비촉진에도 나선다. GAP인증 농산물 홍보 및 급식주간을 운영하고 GAP 우수사례를 확산할 방침이다.

일반 농산물을 GAP인증 농산물로 둔갑 판매하거나 GAP 인증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광고행위 등에 대한 단속은 강화한다. 참고로 GAP 인증에 대해 거짓표시 등의 위반행위를 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주명 농관원 원장은 “국민들이 농산물을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도록 GAP 농산물 생산·유통기반을 지속 확대하고 철저한 사후 관리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소비자는 GAP·친환경 등 인증 농식품의 가치를 인식하고 관련 농산물을 많이 소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