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 책임있게 대응...이번 주 백신 접종 시작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22일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설 연휴 이후 600명대로 급증한 뒤 지난 사흘 동안 400명대를 보인데 이어 오늘은 300명대까지 줄어들었지만 다소 불안정한 상황은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전 2차장은 “최근 수도권 소재 대형병원과 제조업체 등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고, 해당 지역을 중심으로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관계 당국과 자치단체에서는 방역관리 체계를 다시 한번 철저하게 점검하고 유사한 감염상황이 더 이상은 반복되지 않도록 관리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한편 전 2차장은 “이번 주는 국민 여러분께서 기다리셨던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의미 있는 한주가 될 것”이라며 “접종 이후의 상황도 면밀하게 관찰하고 만에 하나 발생할 수 있는 이상 반응에 대해서는 책임 있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전 2차장은 “26일부터 시작될 이번 백신 접종은 코로나19 감염 위험도가 특히 높은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의료기관 종사자 및 1차 대응요원을 우선 대상으로 이뤄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신 접종에 대한 동의율은 94% 수준으로 점차 그 수치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우리보다 앞서 백신 접종을 시행한 국가들에서는 그 예방효과가 확인되는 것은 물론, 부작용 또한 경미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기관별 역할, 대응 절차, 역학조사 방법 등을 담은 세밀한 지침과 매뉴얼을 마련해 현장과 공유하는 등 접종 이후 발생할 수 있는 이상 반응에 철저히 대응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전 2차장은 “이상 반응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그 인과성 여부를 빠르게 검토할 수 있도록 17개 시도별로 민관합동 신속대응팀도 구성을 마쳤다”고 알렸다.

한편 전 2차장은 주말에 발생한 산불에 대해 “산불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진화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각 자치단체에 산불 예방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