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속도가 관건…긴밀한 협력체계 구축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다음달부터 시작될 백신 접종도 정부가 감당해야 할 중요한 현안과제”라며 “재난지원도, 백신도 관건은 결국 속도다. 각 부처는 재난지원금 지급에서 빛을 발한 협업의 성과를 백신 접종에서도 계속 이어가달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백신이 도착하는 대로 신속한 접종을 하고 또 그것이 물 흐르듯 이어지도록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서 치밀하게 준비해달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위기 속에서 더 기민하게 움직이는 유능한 정부가 되어주길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지급이 월요일부터 시작됐다”며 “이틀간 지원을 신청한 209만명에게 3조원 가까운 자금을 곧바로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기부 등 관계부처와 일선 지자체의 철저한 사전준비와 협업 덕분에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신속한 지원이 가능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신청 당일이나 다음날 새벽에 바로 입금된 지원금을 확인하고 놀랐다는 분들도 계셨다”며 “남아있는 자금지원도 차질없이 마무리해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설 연휴를 앞두고 민생안정 대책 수립도 주문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일자리를 잃거나 소득이 줄어든 분께는 설 명절이 반갑지 않을 것”이라며 “홀몸 어르신, 노숙인 등 생활이 힘겨운 분들은 이번 명절에 더 소외감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가 해마다 설 민생대책을 마련해 왔지만 올해는 좀 더 특별해야 할 것”이라며 “각 부처는 움츠러든 국민의 삶에 조금이나마 온기를 전할 수 있도록 이번 설 민생안정대책을 충실하게 만들어달라”고 지시했다.

특히 “농축수산물 선물 기준 같이 국민들에게 미리 안내해야 할 사안은 조속히 확정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로 모두가 지쳐있지만 서로를 격려하는 국민들의 ‘연대와 배려’ 정신이 살아있는 한 지금의 어려움 또한 넉넉히 이겨내리라 믿는다”며 “하루라도 빨리 평범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코로나19의 기세를 꺾는데 정부는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