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물 할인에 760억원 지원…전통시장은 30%

코로나19로 위축된 농축산물 소비를 활성화하고 소비자들의 장바구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정부가 올해 760억원을 투입해 연중 할인판매 행사를 진행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설 대목에 맞춰 오는 28일부터 ‘대한민국, 농할갑시다’를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행사에서는 대형마트, 온라인 쇼핑몰, 친환경 매장, 로컬푸드 직매장, 전통시장·중소형 마트 등 다양한 유통업체를 통해 신선 농축산물과 농축산물 가공품을 할인 판매한다.



지난해 400억원 규모로 시행된 농축산물 할인 행사가 올해는 760억원 규모로 늘었다. 또 연중 진행돼 더 많은 소비자에게 할인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농식품부는 예상했다.

할인율은 신선 농축산물, 식품명인, 전통식품 품질인증, 지리적표시제, 6차산업 인증제품 등 인증된 농축산물 가공품을 구매하는 경우 20%, 전통시장은 시장 활성화를 위해 30%를 적용한다.

행사 별로 할인받을 수 있는 금액은 1인당 최대 1만원이다.

대형마트 등은 계산할 때 20%를 바로 할인하고 온라인 쇼핑몰은 회원들에게 자체 선(先) 할인권(1만원당 2000원 등)을 제공한다.

친환경매장, 로컬푸드 직매장, 전통시장 등 바로 할인 적용이 어려운 매장은 상품 구매정보에 따라 후(後)할인권을 제공하거나 회원 마일리지를 적립해 다음 구매 시 할인받을 수 있도록 한다.

전국 제로페이 가맹점을 통해서도 이번 행사를 진행한다. 가맹점에서 농축산물을 구입하면 결제액의 20%(전통시장 30%)를 모바일 제로페이 상품권으로 지급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할인 행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축산물 판로확대를 지원하고 소비자들이 농축산물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