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CLTech, WEF 2023 합류해 지속 가능한 지구와 포용적 성장 위한 글로벌 협업 강화

  • 박현아
  • 발행 2023-01-17 11:24

선도적인 글로벌 기술 회사인 HCLTech는 지속 가능한 지구와 포용적 성장을 위한 대화와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 경제 포럼(WEF) 2023에서 전 세계 정부, 기업 및 시민 사회에 합류한다.

HCLTech는 WEF와의 오랜 전략적 파트너십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HCLTech Pavilion은 WEF 2023에서 회사의 새로운 브랜드 정체성과 최고의 기술과 사람을 하나로 모아 고객, 그 직원들, 지역 사회 및 지구를 위한 발전을 촉진하려는 목적을 보여준다.

Promenade 66, 7270 Davos Platz에 있는 HCLTech Pavilion은 완전히 친환경 에너지로만 가동되며, 이로써 지속 가능한 지구에 대한 회사의 다짐을 강조한다.

HCLTech의 중점인 다양성과 성평등에 따라 UN 여성 성평등 허브를 파빌리온에서 개최한다. 허브는 매일 비디오 체크인, 팝업 패널 토론 및 노변담화를 제공한다.

HCLTech 리더십 팀은 ‘분산된 세계에서의 협력(Cooperation in a Fragmented World)’이라는 연례 회의 주제를 중심으로 개최되는 생각을 자극하는 세션에서 WEF의 글로벌 리더들과 함께 세계가 직면한 다양한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을 논의할 예정이다.

HCLTech 회장 Roshni Nadar Malhotra는 전 미국 부통령 Al Gore 및 기타 저명한 지도자들과 함께 더 포용적이고 번영하며 지속 가능한 미래를 구축하기 위한 혁신적인 솔루션과 글로벌 협력에 대해 논의하는 세션 ‘지구 뉴노멀을 통한 움직임 선도(Leading the Charge through Earth’s New Normal)’에서 함께할 예정이다. 그녀는 임팩트 및 참여 책임자이자 WEF 집행위원회 위원인 Emma Benameur가 주최하는 세션인 ‘The Aquapreneur Revolution(아쿠아프레뉴어 혁신)’에도 참여해 HCL Group과 업링크(UpLink)의 담수 보존을 위한 혁신적인 솔루션을 찾기 위한 탐구인 글로벌 담수 혁신 챌린지(Global Freshwater Innovation Challenge) 우승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HCLTech CEO 겸 상무이사인 C Vijayakumar는 기술로 인해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에서 2030년까지 10억명의 사람들이 기술을 습득하는 데 필요한 중요한 활동을 논의하는 세션인 ‘미래 경제를 위해 10억명 인구 준비(Preparing One Billion People for Tomorrow’s Economy)’에서 그의 이상을 나눌 예정이다. WEF의 전무이사인 Saadia Zahidi와 Merck, Manpower Group 및 UBA Group의 비즈니스 리더들도 이 세션에 함께한다.

또 HCLTech의 지속 가능성 글로벌 책임자인 Santhosh Jayaram은 업계 선도 업체들과 사상 선도자들이 열린 대화를 통해 지속 가능성에 대해 가장 중요한 사안과 주제를 나누는 세션인 ‘HCLTech와의 지속 가능성 대화(Sustainability Dialogues with HCLTech)’를 주도할 예정이다.

기업 부사장 겸 금융 서비스 글로벌 책임자 Srinivasan Seshadri는 비즈니스들이 글로벌 환경의 변동성으로부터 자체 보호하기 위해 더 필요한 혁신 모델에 대한 세션인 ‘탈세계화 이후의 운영 모델(Operating Models in the Wake of Deglobalization)’ 세션에 HCKTech가 참여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HCLTech CMO Jill Kouri는 ‘Generation Equality Pop Up, Role of Women in Climate Action’에서 연설할 예정이다. 이 세션에는 Microsoft Philanthropies 기업 부사장인 Kate Behncken과 [email protected]의 설립자이자 CEO인 Caitlin Kraft Buchman이 참석한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