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리뷰 유튜버가 논란 터지면 복귀가 힘든 이유

  • 김명호


최근 논란이 되는 유튜버가 있습니다. 그는 유명 게장 무한 리필집에 방문한 후 게장을 맛있게 먹고 리필을 받자 남아있는 국물에 밥알이 있어 게장을 재사용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영상을 제작했습니다.


이후 논란이 불거지자 가게 측에서 유튜버와 접촉후 이를 해명했지만 식당 사장님은 악플 등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가게를 임시 휴업했다고 합니다.


이에 유튜버는 자숙 중으로 알려져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유튜버들이 잘못을 저지른 후 복귀하기를 반복합니다. 시간이 지나면 사람들의 증오가 옅어져 복귀를 해도 분명 팬들이 커버를 쳐주기 때문이죠.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 유튜버가 식당을 찾아가서 리뷰하는 기존 컨텐츠로의 복귀가 힘들 것이라고 합니다. 왜 그럴까요?


▲ 출처: 유튜브 정배우 캡쳐


방구석에서 다른 유튜버를 저격하며 돈을 버는 유튜버 정배우 그는 가짜사나이 로건을 잘못 저격해 다시 유튜브로 돌아오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는 결국 조용히 복귀를 했습니다. 그의 컨텐츠는 혼자 만드는 것이니까요.


▲ 출처; 유튜브 하얀트리 캡쳐


하지만 식당 리뷰 유튜브는 좀 다릅니다. 기본적으로 가게 주인과 상호 동의 하에 촬영을 진행할 수 있는데 뉴스 등을 통해 그의 이름과 얼굴이 알려져 그에게 사장님들이 촬영허가를 해줄까? 막막한 상황에 처했기 때문입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제 집에서 배달 음식 리뷰로 전향하나?" "그러게 식당 찾아가는 리뷰는 어렵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호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