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수면자세는 몸의 이상을 알려주는 신호

  • 박현아

수면 자세와 습관은 자신도 모르고 있었던 몸의 이상을 알려주는 신호이다.







사람마다 취침 자세는 각각이다.



똑바로 누워야 잠이 잘 오는 사람이 있는 반면 옆으로 눕거나 엎드려야 잠이 잘 오는 사람도 있다.



이러한 수면 자세는 개인의 취향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사실 옆으로 눕는 자세는 질환에 대한 신체 반응이다.







옆으로 누워 자면서 다리 사이에 뭔가를 끼워야 편하게 잠들 수 있는 사람은 병원을 찾아 '허리 통증'에 대한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인간은 잠을 취할 때 혹은 잠들고 나서 자신에게 가장 편안한 자세를 취하게 된다. 만약 옆으로 눕는 것이 가장 편안하게 느껴진다면 허리에 문제가 있다고 추측할 수 있다.







옆으로 눕는 자세는 척추에 부담을 적게 주는 자세이며 다리에 베개를 끼는 행동은 허리 근육에 대한 긴장을 줄이는 행동이다.

모두 허리와 연관되어 있는 행동으로 이러한 행동을 해야지만 잠이 들 수 있는 사람이라면 허리에 문제가 있을 확률이 높다.







한편 옆으로 눕는 자세로 수면을 취할 때에는 베개의 높이가 매우 중요하다고 한다.

만약 베고 자는 베개의 높이가 낮을 경우 머리가 아래쪽으로 기울면서 머리, 목, 어깨의 자세가 흐트러져 경추 사이의 추간판과 신경이 눌리고 조여지게 된다.

따라서 베개를 베고 옆으로 누웠을 때 머리가 아래쪽으로 기울지 않게 되는 정도의 베개를 베고 자는 것이 좋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