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15건 선정…총 300억원 지원

행정안전부는 15일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공모를 통해 총 15건의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사업은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우수사례 발굴을 통해 지역균형 뉴딜의 조기 성과를 끌어내고, 지역균형 뉴딜에 대한 대국민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 실시했다.

지난 3월 24일부터 한 달 동안 243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역특성에 맞는 창의적 지역균형 뉴딜 사업을 공모했고, 이 결과 161개 지자체에서 총 252건의 지역균형 뉴딜사업을 제출했다.

1차 서면심사는 디지털 뉴딜 분야와 그린 뉴딜·기타 분야로 나눠 총 40건을 선정했고, 이어 2차 온라인 대국민투표에서는 광화문1번가 개설 이후 최대 인원인 2만 3689명이 참여해 24건의 우수사업을 뽑았다.

▲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추진일정

이렇게 선정한 24건은 다시 전문가(50%)와 시도 대표단(50%)의 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15건의 우수사업을 선정했다.

우수사업으로 선정한 15개 사업은 원활한 추진을 위해 7월 말에 총 300억 원의 재정 인센티브를 지원해 지자체가 지역균형뉴딜 사업을 추진하는데 마중물이 되게 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된 사업의 면면을 살펴보면, 먼저 대전광역시를 드론산업 메카로 조성하는 ‘드론으로 여는 새로운 세상! 드론하이웨이 조성’ 사업이 있다.

이 사업은 관제상황실·드론스테이션(이착륙시설 등) 및 대전 3대 하천에 드론 하이웨이 구축으로 도심환경·밤길·시설물 위험요소 등 재난 사전예방과 드론 강소기업 지원 육성 및 드론서비스 발굴 등 드론산업 생태계를 조성한다.

또한 경상북도의 ‘축분기반 BIO-REFINERY 산업 육성’ 사업은 타 지역 대비 산지는 많고 평야가 적은 지역특성으로 인한 가축분뇨의 퇴비화 여건 열악 및 축산농가의 퇴비화 공간 부족 등의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추진한다.

특히 지속가능한 축산발전 기반 조성을 위해 축분 고체연료 제조설비 구축 및 가축분뇨 고체연료 전용보일러 등을 보급하고, 농가 온실가스 감축 및 토양 부영양화 해소 등 녹색친화적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공모 선정지역 및 사업 내용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공모는 지역 특성에 맞는 양질의 창의적인 사업을 발굴해 지역균형 뉴딜의 조기 성과 창출 및 지역경제 혁신의 추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선정된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돼 성과가 날 수 있도록 재정적 지원과 함께 제도개선 등 행정적 지원도 병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행안부는 앞으로도 주민주도의 새로운 지역균형 뉴딜 사업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재정 인센티브뿐만 아니라 제도개선 등 사업 추진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과 지속적 점검도 해 나갈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