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설 특별수송 대비 코로나19 총력 대응…이용객 방역 협조 당부


한국철도가 설 특별수송을 앞두고 코로나19 방역 물품을 새로 정비하고 방역을 강화하는 등 총력 대응에 나섰다.

우선 전국 철도역에 설치된 동선 안내표지, 거리두기 스티커, 방역수칙 안내문, 손소독제와 항균필름 등 방역물품 2,344개를 재정비했다.


또한 열차 타는 곳과 내리는 곳의 동선을 분리하고 손소독기, 손소독제 사용을 적극 안내하고 있다.

한국철도는 열차에서 내리는 승객과 타는 사람의 동선을 분리하고, 열차 타기 전 발열체크와 손소독을 하도록 했다.

아울러 KTX 1,162칸, 일반열차 1,031칸, 광역전동열차 2,378칸 등 모두 4,571칸의 열차 내부에 부착된 항균필름을 모두 새것으로 교체했다.

한국철도는 지난해 코로나19 심각단계가 발령된 이후 정부 및 지자체와 합동으로 최고 수준의 방역 체계를 유지해왔다.

역은 매일 2회 이상, 열차는 당일 운행을 종료하거나 기지에 입고될 때마다 전체 방역해 KTX는 4.5회 이상 소독 및 방역작업을 시행하고 있다.

모든 열차는 창가 좌석만 발매하고 입석은 운영하지 않는다. 열차 안에서는 꼭 마스크를 쓰도록 하고, 차내 음식물 취식이 금지된다.

한편 지난 연말에 이어 동해안 관광명소인 정동진역 출입을 제한하고 입장권 발매를 전면 중지하는 등 방역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열차 이용객 외에는 정동진역에 출입할 수 없고, 하차 승객은 직원의 안내에 따라 열차 도착 즉시 역사 밖으로 나가야 한다. 승강장 내 대기시설인 일출전망대도 폐쇄한다.

아울러 정동진역 인근 해안선(정동진역~모래시계공원)을 따라 운행하는 ‘정동진레일바이크’도 연휴기간 동안 전면 중단된다. 사전 예약한 레일바이크 이용권은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할 예정이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역사와 열차의 방역이 매우 중요한 만큼 국민 여러분도 방역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