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선별검사소 운영에 특별교부세 조기 지원...백신접종 안내서비스도 제공

정부가 1월 중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하는 지자체에 특별교부세를 조기 지원할 방침이다.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의 조기 극복과 국민의 일상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모든 역량을 집중 투입하고자 특별교부세를 조기 지원하고, 향후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차질없이 시행되도록 백신접종 안내서비스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일부 지자체에서는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도록 임시선별검사소를 자체적으로 설치·운영하고 있다.

이에 행안부는 현재 172개소인 임시선별검사소를 지역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재정을 지원할 계획으로, 특별교부세를 1월 중에 신속히 교부해 임시선별검사소 운영과 확진자 관리 등에 즉시 사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현재 운영 중인 생활치료센터 외에도 유사시 즉각 동원할 수 있는 예비시설을 사전에 마련한다.

현재 지자체가 운영하는 생활치료센터는 59개소로 입소 가능한 정원은 1만여 명이며 실제 입소 현원은 4000여 명 수준인데, 행안부는 입소 현원의 1.5배 수준인 6000여 명 추가 수용이 가능한 예비시설 20개소를 전국에 확보한 상태다.

이외에도 각 시·도별로 전담책임관을 파견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수시로 파악·해소하고, 연초 고용 한파와 소비 위축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 일자리 사업 참여자를 조기에 모집하고 지역사랑상품권을 1분기 중 집중 판매한다.

취약계층에게 생활방역 일자리를 제공하는 지역방역일자리 사업은 올해 행안부가 새롭게 추진하는 사업으로, 1~2월 중 참여인원 8620명을 모두 모집한다는 목표다.

또 올해 15조 원 규모로 예정된 지역사랑상품권은 1분기에 4조 5000억 원을 10% 할인 판매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온기를 불어넣을 계획이다.

특히 행안부는 지자체가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차질없이 시행할 수 있도록 질병관리청 등 관계기관과의 협업을 지원하고, 민간기업과 협력해 백신접종 안내서비스도 제공한다.

이에 따라 2월부터 시작되는 백신접종이 보건소, 접종센터 등에서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조직·인력 등을 지원하기 위해 중앙지방정책협의회를 개최해 각 지자체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단’ 구성과 접종계획 수립 등 적극적인 준비를 요청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민들이 편리하게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도록 민간 앱을 통해 접종일시와 장소 등을 선제적으로 안내하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는 공적마스크 앱으로 마스크 재고량을 안내한 것과 유사한 방식이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코로나19를 조기에 극복하고 국민의 일상을 하루빨리 회복시켜야 한다는 일념으로, 앞으로 검사·추적·치료 등 코로나19 대응 전 과정에서 더욱 적극적으로 필요한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