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에게서 털을 반반씩 물려받은 강아지

  • 김명호


사람들의 얼굴은 보통 유전자에 의해 부모님의 얼굴을 닮습니다. 동물들이나 식물들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부모님의 형질을 그대로 물려받죠. 그래서 강아지들을 보면  부모님의 털 색깔을 섞어서 물려받습니다.


최근 이런 털색을 부모님 양쪽에서 특이하게 물려받은 강아지의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검은 개와 흰 개가 번식을 해 얼굴은 검고 몬은 흰 특이한 개를 낳았습니다 ㅋㅋㅋㅋㅋ 보면 볼수록 매력적이네요.


이를 본 누리꾼들은 "어떻게 머리랑 몸통이랑 저렇게 색이 나눠지지?" "이건 흑구야 백구야 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저작권자 ⓒ 더뉴스프라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호 기자 다른기사보기